사이로 장인태·BDC 김시훈·핑크판타지 예찬
'정희'에서 만난 "앞으로 잘 될 가수들"
롤모델 BTS·엑소·샤이니 등…빌보드 목표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이로 장인태, BDC 김시훈, 핑크판타지 예찬이 '정희'에서 모였다.

20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장인태, 김시훈, 예찬이 '선생님을 모십니다' 코너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 김신영은 핑크판타지 예찬, 사이로 장인태, BDC 김시훈을 "앞으로 잘 될 가수”라며 “차세대 톱아이돌, 차세대 톱가수"라고 소개했다.

김신영은 "사이로 장인태 씨는 블랙아이드필승이 대표님이자 PD님이고, BDC 김시훈 씨에게는 라이머 대표님이 있고, 핑크판타지 예찬에게는 정모 씨가 있다. 정모 씨가 '독' 작곡에 참여했고 뮤직비디오에도 나오시더라"라고 말했다.

그러자 예찬은 “정모 선배님은 많은 천재 작곡가 분들이 계시지만 그중에서 톱 비주얼과 톱 피지컬 톱 스윗함을 가지고 있다”고 칭찬했다.

김신영이 BDC 김시훈에게 “가요계의 보기 드문 3인조 그룹”이라고 언급하자 김시훈은 "이 시기가 격상되기 전에 밥 먹으러 가기 좋았다”며 “매니저님 포함 4인이라. 그리고 숙소에서 화장실로 싸울 문제도 없어 생활적인 부분에서 편하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라디오 출연 전에 라이머 대표가 조언을 안해줬냐”는 김신영의 질문에 “앨범 준비 할 때나 뮤비 촬영 때 격려를 정말 많이 해주셨다”며 “밥을 정말 잘 사주신다”고 말했다. 또 리더의 특권에 대해서는 “저희 팀은 수평적인 팀 분위기라 그런 거는 없다”고 설명했다.

핑크판타지 예찬은 아카펠라 그룹 ‘어썸베이비’의 멤버였다. 하지만 ‘어썸베이비는’ 1년만에 해체다. 이에 김신영은 “어썸베이비가 어느 순간 안 나와서 되게 아깝다고 생각했던 팀이었다”며 “앞으로 활동 좀 많이 해달라”고 위로했다.

핑크판타지 예찬은 자신의 팀명에 대해 "핑크라는 상큼함과 판타지라는 환상을 더해 여러분들의 환상을 채워드리겠다”며 “다양한 컨셉을 보여드리겠는 뜻이다"라고 덧붙였다.

사이로 멤버 장인태는 팀명에 대해 "팀원 두 사람의 생일이 4월 15일로 똑같고, 무엇 사이로, 음악 사이로 등 여러가지 의미를 담은 팀명이다"라고 소개했다.

장인태는 앞서 ‘싱어게인’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그는 “3라운드에서 ‘그대에게’라는 곡을 불렀는데 보시는 분들에게도 반응이 좋았고 저도 만족감이 있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롤모델이 있느냐”는 공통 질문에 인태는 “사이로란 팀으로 활동하면서 블랙아이드필승 피디님들처럼 사람들에게 많은 감동을 주는 곡을 쓰고 노래를 부르는 아티스트가 되는 것이 꿈”이라고 말했다.

시훈은 “저는 주요 포지션이 댄스다보니 방탄소년단의 지민 선배님이랑, 엑소 카이 선배님, 샤이니 태민 선배님처럼 무대 위에서 빛나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전했다.

핑크판타지 예찬은 “핑크판타지로서는 BTS 선배들처럼 빌보드를 가보는 게 목표”라며 “빌보드를 가면 대왕토끼의 탈을 벗겠다는 공약이 있는 만큼 열심히 해서 다양한 컨셉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