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상담소 찾은 배정근, 김단하 부부
선배 개그맨들의 쏟아지는 응원
'역할극'으로 위기 극복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캡처


배정근 김단하 부부가 부부상담소를 찾았다.

18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배정근 김단하 부부가 상담소를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배정근은 "방송을 보고 '내가 저렇게 행동했구나'는 생각이 들었고, '왜 저랬지' 싶은 후회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김단하는 "제가 생각했던 결혼과는 너무 멀리 와있어서 어디서부터 뭐가 잘못된 건지 찾고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김단하는 "배정근에게 많은 걸 바라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내가 어디까지 더 내려놔야하지'라는 생각이 쌓이다 보니까 날 배려 안하지 않는다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말했다.

이를 본 김지혜는 "잘 간 것 같다"며 "결혼 초에 누구나 저렇게 싸우고 힘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는 그 시간을 힘들게 보냈는데 제가 부부 상담을 가자고 했는데 왜 가냐고 하더라"며 "간 것 만으로도 저는 박수를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임미숙도 "우리도 부부 상담을 가자고 했더니 자기가 부부 상담하는 강의를 한다면서 자기한테 상담을 받으라고 하더라"고 얘기했다. 박미선도 "더 깊어지기 전에 곪기 전에 잘 간거 같다"고 말했고, 최양락 역시 "오래 살아도 다 알 수 없다. 일찍 상담을 갔기 때문에 잘 극복하고 살 수 있을 것"이라고 응원했다.

김단하는 배정근에 대한 섭섭함을 상담사에게 털어놨다. 그는 "제가 화를 많이 내던 사람이 아니었는데 화가 좀 많아진 것 같다"며 "나쁜 사람은 내가 된다. 사람들이 봤을 땐 제가 되게 억세고 원래 성격이 이런 사람이라고 생각하는데 원래는 아니다"고 말했다.

배정근도 쌓여있던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저도 힘든 게 있는데 저는 제 감정을 많이 감췄다"라며 "내가 표현하면서 이 사람이 받을 상처가 있어서 그랬다"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어린 시절을 돌아봤다. 배정근은 아버지의 '참고 살으라'는 교육을 받았기에, 감정을 숨기고 살아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표현을 잘 못해서 삭히는데 버티기 힘들다"며 "계속 파도가 쳐서 바위가 깍이는 것처럼 저도 깎였고 쓰러질 것 같다"고 전했다.

김단하와 배정근은 역할극 치료를 했다. 배정근이 김단하의 입장이 돼서 화를 쏟아내자, 김단하는 "내가 대화를 못 하게 했구나"라고 반성했다. 이날 부부는 서로의 입장에서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지며 한 걸음 가까워졌다.

김단하는 "대화가 안 되는 문제가 나한테 있구나 싶었고 너무 내 생각이 정답인 것처럼 몰아붙였다"고 했다. 배정근은 '좀 답답해할 수 있겠구나'라는 걸 느꼈다"며 서로를 이해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