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사진=KBS 방송화면
'슈돌'./ 사진=KBS 방송화면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의 젠이 소유진·백종원 딸 세은이의 매력에 푹 빠진다.
11일 방송되는 '슈돌' 390회는 '내 마음을 바다 줘'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그중 사유리와 젠은 집에 찾아온 소유진과 그의 막내딸 세은이와 특별한 하루를 보낸다. 젠과 세은, 두 귀요미의 특급 만남이 일요일 밤 안방에 행복한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는 사유리의 집에 찾아온 소유진과 세은이의 모습이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기대를 자극했다. 잠깐이지만 빅보이 젠과 먹방요정 세은이의 만남이 자아내는 세젤귀 케미가 랜선 이모-삼촌들의 심장을 제대로 훔친 것이다.

먼저 삼 남매의 막내인 세은이는 아기인 젠 앞에서는 의젓한 누나의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젠이 울려 할 때마다 발레 공연부터 마술까지 개인기를 하나씩 꺼내며 달래주기까지 했다. 이런 세은이의 끝이 없는 매력에 젠도 빠져들었다는 전언이다.
그런가 하면 다둥이 맘이자 요리 연구가 백종원의 아내인 소유진은 사유리에게 이유식과 함께 '엄마식' 요리법도 알려준다고. 이는 아이를 위해 좋은 재료를 준비하면서도, 자신의 밥은 대충 때우는 모든 부모들에게 꿀팁이 될 전망이다.
이어 사유리와 젠은 처음으로 둘만의 소풍을 떠났다. 선글라스까지 장착한 사유리와 젠의 모습이 밝은 햇살과 너무나 잘 어울렸다고. 특히 나들이 중 '소원의 폭포'를 찾은 사유리는 "젠의 동생이 생겼으면"하고 소원을 빌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과연 사유리가 이러한 소원을 빈 이유는 무엇일까. 이들의 소풍에서는 또 어떤 일들이 펼쳐질까. 이 모든 질문의 답이 밝혀질 '슈퍼맨이 돌아왔다' 390회는 오늘(11일) 밤 9시 15분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