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현희, '역마살 있는 남자 만난다'
제이쓴 외국인으로 오해한 사연
"여권에 도장이 많더라"
사진제공= SBS플러스, 채널S ‘연애도사’
사진제공= SBS플러스, 채널S ‘연애도사’


홍현희가 남편 제이쓴을 만났을 때 외국이 고향일 거라고 생각한 이유를 밝혀 눈길을 모은다.

오늘(6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채널S '연애도사'에서는 '역마살 있는 남자 만난다'는 말을 들었던 홍현희가 제이쓴을 만났을 때 고향을 물었던 일화가 공개된다.

사주 전문가는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고우리의 연애 성향을 분석하며 '남편 자리에 역마가 강해 외국인 또는 교포를 만날 수 있다'고 말한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듣고 있던 홍현희는 "나도 역마살 있는 남자 만난다고 했다"며 말문을 연다.

홍현희는 "제이쓴을 만났을 때 이름을 듣고 외국 사람이야? 고향이 호주냐, 미국이냐 라고 물은 적이 있다. 그런데 충남 괴산이라고 하더라"라며 웃음을 짓는다.

이어 "알고 봤더니 여권에 도장이 많더라. 세계 여행을 많이 다닌 것이었다. 그런 것 또한 역마살의 영향이 있다고 하더라"라며 놀랐던 일화를 공개한다.

홍현희의 남편 제이쓴에 대한 놀라운 인연과 고우리의 족집게 연애 컨설팅을 만날 수 있는 '연애도사'는 오늘(6일) 밤 8시 40분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