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가 함께, 흔치 않아"
이세미 제안으로 합가
취미 부자 할아버지
'신박한 정리' / 사진 = tvN 영상 캡처
'신박한 정리' / 사진 = tvN 영상 캡처


'신박한 정리' 민우혁·이세미 부부가 남다른 정리 고충을 털어놨다.

28일 밤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는 민우혁·이세미 부부의 집이 공개됐다.

민우혁·이세미 부부는 4대가 함께 사는 집을 공개했다. 신애라는 "4대가 함께 사는 건 흔치 않은데?"라고 물었다. 민우혁은 "이든이 아기 때 부모님이 봐주시다가, 아내가 '이럴 바에는 합치자'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세미는 "4대가 함께 살고 있다보니까 각자의 잔 짐이 정말 많다"라고 말했다. 민우혁은 "저건 별로 필요없을 것 같은데, 싶은데 각자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더라"라고 전했다.

민우혁은 "아버지 짐이 가장 많다. 취미 활동을 많이 하셔서 그렇다"라며 수족관, 조각 취미들을 언급했다. 아버지는 "가족들이 필요하지 않다고 하면 비워야죠"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