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에 애교 화제
서장훈 맞춤형 애교?
"실질적 독립, 1년 째"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문채원이 6년 만에 예능에 모습을 보였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배우 문채원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오랜만에 예능 출연한 문채원은 "예능 출연한 지 5년은 넘은 것 같다. 6년 다 되어가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신동엽은 "'야! 줘봐'라며 이승기에게 애교를 부리는 모습이 당시에 심쿵 포인트로 화제가 됐다"라며 "서장훈이, 후배 여자연예인이 반말하는거 굉장히 좋아한다"라며 분위기를 몰아갔다.

이에 문채원은 서장훈에게 "야, 건물 하나 줘봐"라고 애교를 부렸고, 서장훈은 "잘못하다 주겠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문채원은 "독립은 6년 전에 했다. 부모님 집과 워낙 가까이 있었고 어머니가 왔다갔다 하셨다. 실질적인 독립은 1년 정도 됐다"라며 "제일 가까운 집은 우리 집 거실에서 부모님 집 부엌이 보였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