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방방쿡쿡' 스틸컷./사진제공=MBN
'전국방방쿡쿡' 스틸컷./사진제공=MBN


스포츠 선수 출신 허재, 홍성흔, 김태균이 선수 시절 에피소드와 더불어 감춰뒀던 속마음을 꺼내놓는다.

26일(오늘) 방송되는 MBN 예능 ‘전국방방쿡쿡’(이하 ‘방방쿡’) 12회에는 허재, 홍성흔, 박태환이 열두 번째 캠핑 친구로 등장해 중국 공안들에게 붙들려 끌려갔던 허재의 중국 기자회견 비하인드 스토리는 물론, 김태균의 선수시절을 폭로하는 홍성흔까지 다양한 에피소드로 재미와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열두 번째 캠핑 장소인 충주를 찾은 허재, 홍성흔, 박태환은 거침없는 입담과 폭로로 ‘방방쿡’ 멤버 현주엽, 안정환, 김태균을 당황하게 만든다.

특히 허재는 감독 시절, 과거 중국에서 기자회견 도중 공안들에게 양팔이 붙들려 끌려나갔었던 사건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때문에 그가 기자의 어떤 질문 때문에 화가 났는지, 당시의 자세한 상황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국내 최초로 메이저리그에 정식 고용된 한국인 코치 홍성흔은 생생한 메이저리그 경험담과 앞으로 한국에서의 행보를 전할 계획이다. 그는 후배 김태균의 선수시절에 관한 폭로도 이어가며 김태균에게 서운한 점이 있었다고 고백한다고 해 그 뒷이야기에 호기심이 쏠린다.

캠핑 친구들 뿐만 아니라 김태균의 활약은 이번 주에도 계속된다. 김태균은 실명 토크 도중 현주엽과 처음으로 통성명을 하게 되고, 박태환에게도 미안한 일을 벌인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또한 그는 방송 도중 눈물을 보이며 “운동만 해서 할 줄 아는 게 없더라”고 그동안 감춰뒀던 속마음을 꺼내놔 모두를 뭉클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스포츠 선수 출신들의 공감 200% 토크는 26일 오후 5시 50분 방송되는 ‘전국방방쿡쿡’에서 만나볼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