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애 루머 해명
"두심아, 잘 있었어?"
한라산 루머까지?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고두심이 강호동과의 과거 루머에 대해 속 시원히 밝혔다.

26일 밤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영화 '빛나는 순간'의 배우 고두심, 지현우가 출연했다.

고두심의 등장에 강호동은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을 보였고, "호동이 잘 있었니?"라고 호탕하게 인사했다. 김희철은 "왜, 잘 있었냐잖아"라고 말했고, 강호동은 크게 부끄러워 하며 "잘 지냈어, 두심아?"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고두심은 "오늘 너 보러 왔지"라고 말했고, 지현우와 함께 출연한 것에 대해 "사랑도 변하는 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현우는 "두심이한테 함부로 얘기하지마. 누난 내 여자니까"라고 강호동과 고두심을 사이에 두고 대결을 벌였다. 강호동은 "네가 두심이에 대해서 뭘 알아!"라고 소리쳐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오래 전 열애 루머로 곤혹을 겪은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고두심은 "진짜 너무하지 않냐? 이 호동이와 나와는 아무런 사이도 아니었어"라고 말했다.

이어, 강호동과의 인연에 "1992년 M본부에서 방송을 같이 했었어. 호동이는 천하장사 막 그만두고 방송에 입문했을 때였어. 일본에 가서 한 일본 집을 둘러볼 때였어. 현지 주민들이 두 사람이 부부냐고 물어봐서 아니라고 했었지. 그렇게 한 번 만났고, 캠퍼스 영상가요 때 제주대학교에 왔을 때 MC와 게스트로 만난 적이 있었어"라고 말했다.

또 세 번째 만남은 루머가 나온 뒤였다고 전하며 "어떻게 된 일이냐고 하니까 호동이가 '선생님 저도 민망해 죽겠어'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가짜 뉴스가 성행했어. 말도 안되는 이야기가 돌아다니던 시점이었어"라고 전했다.

한편, 민경훈은 "제주도에 한라산을 등반하려면 고두심 땅을 밟지 않고는 한라반에 등반할 수 없다는 루머가 있더라"라고 또 다른 루머를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