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스틸컷./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 브라운 아이드 소울 나얼과 영준이 MSG워너비 정상동기의 데뷔 곡 ‘나를 아는 사람’의 탄생과 녹음 비하인드를 직접 밝힌다. 지난주 20년만에 TV프로그램에 출연한 나얼과 유야호의 깜짝 케미가 큰 웃음을 선사한 가운데, 어떤 이야기로 반전 토크를 펼칠지 기대를 모은다.

지난주 제작자 유야호(유재석)는 정상동기(김정수, 정기석, 이동휘, 이상이) 멤버들과 나얼, 영준을 함께 만나 응원하며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나얼의 찐 팬인 유야호는 약 30년만에 영접한 그를 보고 반가워했고, 같은 묘금도 유(劉)씨, 동네이웃이라는 공통점을 찾아내 찐 성덕의 면모를 보여줘 웃음을 선사했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서 나얼은 그동안 TV프로그램에 안 나왔던 이유를 직접 밝히는가 하면, 자신의 MBTI도 공개했다고. 이에 유야호는 깜짝 놀라며 또 하나의 연결고리를 발견한 기쁨을 감추지 못한다. 이를 보던 김정수는 “그거 어디서 하는 건데?”라고 정상동기 멤버들에게 질문을 던져 현장을 폭소케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나얼과 영준이 함께 작업한 곡 ‘나를 아는 사람’의 탄생과 정상동기의 녹음 비하인드도 직접 전할 예정이다. ‘나를 아는 사람’의 가사를 쓴 영준은 자신의 아내를 생각하며 쓴 것이라며 아름다운 노랫말처럼 ‘사랑꾼’의 매력을 보인다.

정상동기의 녹음 현장에서 따스한 디렉팅으로 눈길을 끌었던 나얼은 각 멤버들의 장점과 매력들을 하나하나 꼽으며 깊은 애정을 드러낸다. 이에 영준은 그에 대한 서운함을 고백하기도. 여기에 이상이는 녹음 중 나얼이 정상동기 멤버들에게 당부한 한 가지가 있다고 해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나얼과 영준이 직접 밝히는 ‘나를 아는 사람’의 탄생과 녹음 비하인드는 오는 26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