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 입니다' 캡처./
MBC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 입니다' 캡처./


가수 이승윤이 둘째이모 김다비(김신영)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23일 방송된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가수 샘김과 이승윤이 출연했다.

이날 김신영은 "이승윤 씨에 대한 제보를 받았다. 경남방송 라디오에서 동경하는 가수로 '둘째이모 김다비'를 언급했다고 들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에 이승윤은 "팬을 넘어 존경한다. 둘째이모 김다비 님을 보면서 '사회 비판적인 가사는 이렇게 쓰는거다'라는 걸 깨달았다. 웃기려고 하는 말이 아니다. 진지하다. '입닫고 지갑한 번 열어줘라' '내 가족은 집에 있어요' 등의 가사가 인상적이었다"고 밝혔다.

이승윤은 영상 편지까지 전했다. 그는 "다비 이모님, 많이 존경한다. 가사 쓰는 입장에서 고민이 많은데 이모님 가사를 보면서 이런 뱡향으로 가야겠다 라는 큰 깨달음을 얻었다. 스승님으로 모시겠다"고 말했다.

김신영은 "제가 한 핏줄이라 감동이다. 다비 이모께 전해드리겠다"고 화답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