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재테크 王' 전원주
주식 종목 선택 기준 공개
"500만 원으로 주식 시작"
'라스' 전원주/ 사진=MBC 제공
'라스' 전원주/ 사진=MBC 제공


배우 전원주가 MBC ‘라디오스타’에 깜작 등장해 ‘재테크 왕’다운 면모를 자랑한다.

‘의리맨’ 김보성은 주식과 ‘의리’를 지키다가 유언장까지 쓴 사연을 들려줘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오늘(23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김보성, 김프로(김동환), 그리, 신아영이 출연하는 ‘야, 너두 벌 수 있어’ 특집으로 꾸며진다.

부자가 되고 싶은 모든 이들을 위한 ‘야, 너두 벌 수 있어’ 특집에 아주 특별한 초대 손님이 깜짝 등장한다. 연예계 재테크 고수로 불리는 전원주이 주인공이다. 투철한 절약 정신으로 ‘연예계 짠순이’로 통하는 그는 월급으로 50만 원을 받던 무렵부터 놀러 가는 대신 꼭 들른 장소를 귀띔하며 자신의 재테크 비결을 소개한다.

전원주는 지난해 주식 투자 열풍이 불면서 ‘숨은 투자 고수’로 주목받았다. 덕분에 어디를 가건 젊은 친구들이 반긴다는 그는 “어려서부터 돈의 중요성을 느껴 500만 원으로 주식 투자를 시작했다”고 말한다.

전원주는 “은행에서 번호표를 뽑아본 적이 없다”며 열심히 절약하고 투자한 덕분에 은행 방문 일정을 정하면 은행에서 집 앞으로 차를 보낸다고 귀띔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여전히 돈을 쓰는 것보다 모으는 재미가 쏠쏠하다는 그는 ‘절약 노하우’도 공개한다. 특히 절약하는 습관 때문에 절친 선우용여의 원성을 산 일화를 들려줘 웃음을 안긴다.

‘한국소액주주연구회’ 부회장으로 활동하며 ‘동학개미’ 파수꾼을 자처할 만큼 주식 투자에 관심이 많은 김보성은 “주식을 의리로 하다가 상장 폐지만 4번 겪었다”고 고백한다.

그러면서 “상장 폐지보다 더 스트레스”라며 자신을 괴롭힌 정체를 공개한다. 특히 그는 이것 때문에 유언장을 쓰고, 급기야 우울증까지 찾아왔었다고 털어놓는다. 김보성을 괴롭게 한 정체는 과연 무엇일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라디오스타’는 오늘(23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