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범잡' 12회, 최고 5.3%
'재심 전문' 박준영 변호사 재출연
올바른 性인식의 중요성 강조
'초소형 몰카의 위험성'…'알쓸범잡', 최고 시청률 경신


tvN '알쓸범잡' 12회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알쓸범잡' 12회 시청률은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가구 평균 4.1%, 최고 5.3%, 전국 가구 평균 3.4%, 최고 최고 4.4%를 거두며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2049 시청률 역시 평균 2.3%, 최고 3.1%로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재심전문 박준영 변호사가 특별 출연해 그간 방송에서 공개하지 않았던 비하인드를 풀어놓으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박 변호사는 "사건 속에 사람들 이야기가 아름다웠다. 사건 속 사람들 이야기를 하고 싶다"며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범인으로 몰려 억울하게 20년동안 옥살이를 한 윤성여 씨를 재조명했다.

이어 '수원역 노숙소녀 사건' 해결에 도움을 준 사람들의 존재를 알리며 "결국 다 사람이 하는 일이다. 이제야 한이 풀린 것 같다"는 소감과 함께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이들에게 감사를 드러내 훈훈함을 더했다.

이외에도 같은 날 방송에는 도로 위의 테러로 불리는 보복,난폭 운전 사례들이 다뤄지며 시청자들의 분노를 이끌어냈다. 또한 한번 당하면 평생 지워지지않는 상처를 안기는 불법촬영과 디지털 성범죄, 학교폭력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충격과 안타까움을 전했다. 특히 김상욱 박사는 직접 현장에 초소형 몰래 카메라를 가져와 피해자는 쉽게 인지하지 못하는 불법촬영의 위험성과 사례들을 알리며 올바른 성(性)인식의 중요성을 꼬집었다.

'알쓸범잡'은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