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 "아이돌 돔 투어하는데"
"그런 밴드가 누가 있어?" 일침
심사 기준 놓고 뜨거운 설전
유희열 작심발언 "방탄소년단 같은 스타 나와야 한다" ('슈퍼밴드2')


가수 유희열이 2년 만에 돌아오는 JTBC '슈퍼밴드2' 심사위원을 맡은 책임감을 드러낸다.

오늘(21일) 첫 방송될 '슈퍼밴드2'는 참가자 오디션에 앞서 프로듀서 윤종신·윤상·유희열·이상순·씨엘의 첫 만남을 담아 '슈퍼밴드2 비긴즈'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이날 사전 만남을 가진 프로듀서 5인은 '어떤 참가자를 뽑고 싶은지'에 대해 뜨거운 설전을 펼친다.

유희열은 "우리나라에 방탄소년단(BTS) 같은 팀도 나왔다. 전 세계에서 톱이다. 너무 대단하다. K팝이 난리"라며 "(K-아이돌은) 전 세계 돔 투어를 하는데 대한민국에서 그런 규모의 밴드가 누가 있어?"라는 의문으로 프로듀서들을 고민에 빠뜨린다.

이어 "스타 밴드가 나와야 한다"며 '슈퍼밴드2'를 통해 탄생할 K-밴드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에 윤종신, 윤상, 이상순, 씨엘 또한 자신만의 심사 기준을 공유하며 심기일전했다는 후문이다.

나이, 국적, 학벌, 성별 상관없이 실용음악, K팝, 클래식, 국악, 록, EDM, 힙합, 뮤지컬, 재즈, 월드뮤직 등 각 분야에서 내로라하는 실력파 뮤지션이 대거 출몰 예정인 '슈퍼밴드2'. 여기에 냉철한 심사로 힘을 보태줄 프로듀서들이 어떤 K-밴드를 만들지 귀추가 주목된다. 조합부터 막강한 힘을 자랑하는 프로듀서 5인의 찰떡 케미가 기대를 모은다.

'슈퍼밴드2 비긴즈'는 오늘(21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