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훈X강민아, 데이트 현장 포착
취중 고백 후 달라진 기류
한층 가까워진 두 사람 사이
사진 제공=빅토리콘텐츠, 에이에이치엔스튜디오
사진 제공=빅토리콘텐츠, 에이에이치엔스튜디오


박지훈과 강민아의 알콩달콩한 한때가 포착됐다.

21일(오늘)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연출 김정현/ 극본 고연수) 3회에서 박지훈(여준 역)과 강민아(김소빈 역)가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져, 두 사람의 급격한 관계 진전에 이목이 집중된다.

앞서 2회 엔딩에서 김소빈(강민아 분)은 여준(박지훈 분)의 갑작스러운 고백에 놀라운 심정을 드러냈다. 김소빈은 학과 후배인 여준에게 자료조사 아르바이트를 양보받기 위해 다가갔고, 두 사람은 티격태격하면서도 묘한 친밀감을 형성하며 가까워졌다. 늘 능청스럽게 김소빈을 대하던 여준이 눈물을 보이며 "나 좀 좋아해 줄래요?"라고 애원하는 장면은 안방극장에 충격과 안타까움을 안기기도 했다.

이처럼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떤 변화를 보일지 궁금증이 최고조에 달한 가운데, 다정하게 거리를 걷는 여준과 김소빈의 모습이 포착돼 풋풋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 공개된 스틸에는 직접 액세서리와 예쁜 옷을 골라 주는 여준과 상기된 표정을 한 김소빈의 투샷이 담겨 시선을 끈다.

또한, 마치 연인과도 같은 케미스트리를 발산하는 두 사람이 둘만의 알콩달콩한 시간을 보낸 특별한 이유가 밝혀진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앞서 여준의 고백에 김소빈이 어떤 대답을 했을지, 이후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했을지, 두 사람이 행복한 한때를 보낸 진짜 목적은 무엇일지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커진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제작진은 "풋풋한 두 사람의 관계가 점차 어떤 변화를 가지고 올지 주목해서 봐주시면 좋겠다. 더불어 배우들의 만화를 찢고 나온 듯한 비주얼과 찰떡 케미스트리가 시청자분들의 안구 정화를 해 드리게 될 것"이라며 본방 사수 당부의 말을 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