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을 넘는 녀석들'./ 사진제공=MBC
'선을 넘는 녀석들'./ 사진제공=MBC


MBC '선을 넘는 녀석들'이 전대미문의 사이비종교 범죄 '백백교' 사건을 파헤쳤다. 국내 1호 프로파일러 표창원이 출연해 백백교 사건을 프로파일링 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연출 한승훈/이하 '선녀들') 9회에서는 일제강점기 창궐한 사이비종교 백백교의 흔적을 찾는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이번 특집은 역사X심리X범죄 색다른 장르들이 결합되어 초특급 시너지를 이끌어냈다. 역사 심용환, 심리 김경일, 범죄 표창원의 크로스 설명으로 꽉 채워진 방송은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일제강점기 절망으로 내몰린 조선인들에게 한 줄기 빛처럼 등장한 백백교는 일제로부터 독립을 말하고, 백백교를 믿으면 독립 후 부귀영화를 누릴 수 있을 거라고 사람들을 현혹시켰다.

뿐만 아니라 얼굴 없는 교주 전용해은 신비주의로 무성한 소문들을 만들며 자신을 신격화시켰다. 그의 얼굴을 본 사람들이 없게 만든 것이다. 표창원은 "신비주의 효과다. 대부분 사이비 종교 교주들이 사용하는 방법"이라고 덧붙였고, 김경일은 "탄압을 받은 사람들이 더 나은 존재를 찾게 되고, 종교에 강하게 몰입하게 된다"며 불안했던 시대상과 사람들의 심리를 이용한 백백교의 교세 확장 배경을 설명했다.

백백교의 만행들은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심용환은 "재산, 심지어 가족까지 교주에게 바치게 했다"라고 말하는가 하면, 주문을 외우면 금이 쏟아진다는 금광 사기극까지 펼쳤다고 설명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교주는 여신도들을 애첩으로 삼고 성 착취도 벌였다. 김종민은 "수청을 들지 않은 10대 소녀들의 옷을 벗긴 뒤 찬물을 뿌려 죽게 만들었다"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교주의 탈을 쓴 악마의 범죄에, 표창원은 "종교적 권위를 이용해 본인의 욕구, 지배욕, 정복욕을 채우려 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선녀들'은 연쇄살인까지 저지른 백백교의 잔혹한 범죄 현장을 찾았다. 전현무는 "우리가 여러 역사 장소를 가봤지만 실제 범죄 현장은 처음"이라 말했다. 70여 명이 살해된 백백교 동굴은 음침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교주는 자신을 불신하는 신도들을 불러 살해했고, 또 자신의 얼굴을 본 신도들을 죽이고, 그 자식들까지 암매장을 시켰다고.

이러한 악마의 종교 백백교의 최후는 처참했고 한편으로는 분노를 자아냈다. 교주 전용해는 경찰들이 들이닥치자 도망쳤고, 결국 시체로 발견됐다. 백백교 사건 수사 결과, 교도 중 피살된 자는 400여 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해 충격을 더했다. 그러나 일제는 이 범죄를 저지른 백백교 간부들을 당시 독립운동가들 처벌을 위해 만든 '보안법'으로 처벌해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전현무는 "독립운동가들을 폄하했다"며 분노했다.

100여 년 전 일어난 사이비 종교 범죄는 현재에도 비슷하게 이어지고 있다. 심용환은 이러한 사이비 종교도 우리 역사의 어두운 한 부분이고, 우리가 과거의 역사를 알아야 함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더해진 마스터들의 지식 시너지도 빛을 발했다. '범죄 심리' 표창원과 '인지 심리' 김경일은 사이비 종교에 빠지는 심리, 실제 포교를 당한 경험 등 현재에도 적용 가능한 이야기들로 시청자들의 몰입을 도와, 더 풍성한 배움 여행을 완성했다.

한편 9회 시청률은 지난 회차보다 상승, 4.0%(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5.6%까지 치솟았다. 다음 방송은 6.25 특집으로, 전쟁의 숨은 영웅들을 찾는 모습이 예고돼 기대를 높이고 있다.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