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미우새' 정소민 출격
한예종 수석 입학
학창시절 일탈 無
사진=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사진=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정소민이 서장훈을 이상형으로 꼽았다.

20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정소민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정소민은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를 수석 입학했다고 밝혔다. 서장훈은 "공부를 열심히 했을 거 같다" 일탈 경험에 대해 물었다.

정소민은 "일탈의 필요성을 30대 이후에 많이 느낀다. 좀 해볼 걸 싶다. 일탈을 동생이 먼저 해서 나는 못 하겠더라"라며 "요즘 일탈을 할까 요즘 생각이 많다"고 털어놨다.

정소민은 배우 활동을 반대하는 아버지와 9년이나 서먹서먹하게 지냈다고 말했다. 그는 "원래도 아버지와 그렇게 친하지 않았다. 아버지가 무뚝뚝하셔서 그랬다. 지금은 딸 바보다"라며 "유명해지고 나서부터 딸 바보가 됐지만 공교롭게 시기가 겹친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버지와 서먹함의 극치에 달했을 때, 방에서 컴퓨터를 하고 계셨다. 내가 처음 CF 찍은 걸 몰래 보고 계시더라"라며 "그 일로 마음이 스르르 풀렸다"고 말했다.

정소민은 차 안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다고. 현재 부모님과 함께 살고있는 정소민은 "나는 독립된 공간이 필요한 사람인데 부모님과 함께 살다 보니 방에 가도 마음이 편하지 않을 때가 있다"라며 정서적으로 나만의 공간,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자 서장훈은 "마당에 통나무집이라도 지어라. 차는 불편하지 않냐"며 걱정했다. 이를 들은 신동엽은 "정소민 이상형이 서장훈이라더라"고 언급했고, 서장훈은 "예전에 '아는 형님' 출연했을 때 따뜻하게 말 한 마디 해서 그렇다더라"고 셀프 칭찬했다.

정소민은 "'아는 형님' 나갔을 때 체력적으로 지쳐있었다. '힘드시죠? 금방 끝날 거예요'라고 말하셨는데 따뜻했다"며 수줍어했다.

신동엽은 "원래 서장훈은 그런 말 안 한다. 아까 그 통나무집도 선물해주려고 말한 거냐"고 놀렸고, 서장훈은 "그 정도야 해드릴 수 있다"며 웃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