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사위원 모였다
씨엘 "하나의 작품 기대"
"반가운 프로" 왜?
'슈퍼밴드2'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슈퍼밴드2'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슈퍼밴드2' 이상순이 밴드 음악의 매력에 대해 전했다.

21일 밤 방송된 JTBC '슈퍼밴드2' 1회에는 심사위원 윤종신, 윤상, 유희열, 이상순, 씨엘이 한 자리에 모였다.

씨엘은 "서로 개성이 다르고 처음 만난 사람들이, 모여서 어떻게 하나의 작품을 만들어갈지 기대된다"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윤상은 "과연 얼마나 다양한 사람들이 놀랄 만한 악기를 들고 나올지"라고 말했다.

이상순은 "에너지가 정말 딱 들어맞는 순간이 있다. 그걸 한 번 경험하면 밴드 음악을 계속 듣고 싶어할 거다. 사실 공연장에 가서 들어야 하는데. 그래서 '슈퍼밴드2'가 반가운 프로그램"이라고 밝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