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인간 취급 받아"
결혼식 사진이 문제?
서장훈, 쓴소리 일침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이 8년 째 연락하지 않는 누나와 동생에게 쓴소리를 했다.

21일 밤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8년 동안 날 투명인간 취급한 누나, 사이를 회복할 수 있을까요?'라는 고민을 가진 사연자가 출연했다.

사연자는 "막내 누나와 가까웠는데 8년째 남처럼 지내고 있다. 다시 잘 지내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할 지 모르겠다"라며 "보통 결혼할 때 사진은 전문가에게 부탁하지만, 왜 그랬는지 모르겠는데 누나가 나한테 부탁했다. 그런데 사진을 엄청 못 찍었다. 사진을 달라고 했는데 잘 나온 게 하나도 없어서 1년 간 못 줬다. 나를 벌레보듯 했다. 투명인간 취급을 받았다"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서장훈은 "그 이유를 알 것 같아. 결혼식 끝나고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는게 사진일 거야. 잘 찍고 못 찍고는 나중 문제다. 사진을 달라고 했는데 안 주고, 그렇게 1년을 했어. 결혼식 사진이 얼마나 보고 싶겠어?"라며 "둘 다 잘못한 거야. 결혼식 사진을 전문으로 촬영하는 분들도 사진 잘못 찍으면 컴플레인 엄청 들어오고 싸움 나. 처음부터 너한테 사진을 맡긴 것 자체가 잘못된 거고 너는 결과를 숨기고 질질 끈 게 잘못이야"라고 말했다.

이어 "사진 퀄리티가 문제가 아니라고. 1년을 사진을 안 준 게 잘못이라고"라며, "막내 누나나 너나 똑같아. 가족끼리인데 왜 그래. 쓸데없는 자존심 세우지 마. 그런 것들이 인생에 무슨 도움이 되냐고"라고 꼬집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