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 보니 금수저?
"어쩜 티가 안나냐"
제작자 이상민 언급
'윤종신정환의 전라스' / 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윤종신정환의 전라스' / 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윤종신정환의 전라스' 신정환이 과거 금수저였다고 말했다.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윤종신정환의 전라스'에는 가수 이혜영이 출연했다.

윤종신은 이혜영과 신정환의 인연을 물었고, 이혜영은 "컨츄리꼬꼬... 접점은 있지. 제작자를 통해서 알게 됐지"라며 이상민을 에둘러 언급했다.

컨츄리꼬꼬 노래에 피처링을 맡았던 이혜영은 "그 때 신정환, 탁재훈이 '우리 둘이 될 것 같냐'고 하더라. 통장에 월급 100만원씩 주는 걸로 하면 안 되겠냐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신정환은 "재훈이 형이 어려웠거든. 나는 여유가 있었다. 우리 집이 좀 살았거든. 아파트가 4채, 3채인가 있었고 건물도 있었어"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윤종신은 "진짜? 어쩜 그렇게 티가 안나?"라고 놀라워했고, 이혜영과 윤종신은 "그걸 네가 다 날린 거야?"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