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킹' 김정민-고유진./ 사진제공=MBN
'보이스킹' 김정민-고유진./ 사진제공=MBN


90년대 대표 록 발라더 김정민과 고유진이 듀엣 무대를 펼친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보이스킹' 11회에서는 김정민과 고유진이 듀엣으로 호흡을 맞출 예정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결승 진출을 위해 서로를 파트너로 선택한 두 사람의 찰떡 호흡이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두 도전자는 만화 영화 '쾌걸 근육맨 2세'의 오프닝 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노래, '질풍가도'로 듀엣 무대를 꾸몄다고 한다. 김정민의 허스키 보이스와 고유진의 미성이 절묘한 하모니를 이루며 무대를 찢어 놓았다는 전언.

이어진 개인 무대에서는 김정민이 "누나들의 마음을 사로잡겠다"는 각오로 이승기의 '내 여자라니까'를 선보였다. 이 무대는 유일한 '누나' 킹메이커 김연자의 심장을 제대로 저격했다고. 김연자가 "무대에 올라갈 뻔했다"라고 고백해 김정민의 무대에 궁금증이 치솟는다.

또한 고유진은 정재욱의 '잘가요'를 선곡해 깊은 감동과 여운을 선사했다. 과연 두 도전자는 높은 점수를 획득하고 결승전에 진출할 수 있을까. 김정민과 고유진의 무대와 결승에 진출할 최종 10인을 확인할 수 있는 '보이스킹' 11회는 22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