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밴드2' 제작발표회
이상순 "서로 조언하는 스타일 아냐"
"이효리 조언? 쓸데 없는 말 하지말라고"
'슈퍼밴드2' 이상순/ 사진=JTBC 제공
'슈퍼밴드2' 이상순/ 사진=JTBC 제공


JTBC 신규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2'에 합류한 가수 이상순이 아내 이효리의 응원메시지를 전했다.

21일 오후 '슈퍼밴드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으며 김형중 CP, 김선형 PD, 가수 윤종신, 윤상, 유희열, 이상순, CL이 참석했다.

'슈퍼밴드'는 방구석에서 홀로 음악을 하던 천재 뮤지션들이 음악적 동지를 찾아 세상에 없던 음악을 탄생시키는 오디션 예능프로그램이다. '히든싱어'와 '팬텀싱어' 제작진의 세 번째 음악 프로젝트다. 다양한 장르의 실력파 뮤지션들이 대거 출몰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날 이상순은 "저도 밴드로 음악을 시작했기 때문에 '슈퍼밴드 1'도 재밌게 봤다. 이렇게 저한테 제안해주셔서 크게 고민하지 않고 참여했다"며 "다른 오디션과 다르게 연주자가 많아서 조금 더 도움이 되는 이야기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밝혔다.

아내 이효리 없이 처음 예능에 나선 이상순은 "서로 조언을 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그냥 쓸데 없는 말 하지말라더라"고 털어놨다. 이에 윤종신은 "이상순이 생각보다 말이 많다. 아마 이효리가 보면 뭐라 그럴 것"이라고 했다.

이상순은 또 "이효리가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 시즌1을 함께 보면서 어떤 멤버가 좋은지 이야기도 많이 했고 이번에도 기대를 많이 하고 있어서 잘 지켜볼 것 같다"고 말했다.

예능에서 이효리보다 나은 점을 꼽아달란 말에 이상순은 "전혀 없다"며 "어떻게 내가 감히"라고 딱 잘라 말했다. 이에 윤종신은 "얼굴이 커서 웃기긴 한다. 그건 압도적이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슈퍼밴드2'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