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스페셜DJ 황치열 출격
'수미누나'와 가까워져…노래도 불러줬다
홍윤화X이은형, 깜짝 등장 '황치열 응원단'
사진=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컬투쇼' 가수 황치열이 배우 김수미와의 친분을 드러냈다.

21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서는 스페셜 DJ로 황치열이 함께했다.

이날 김태균이 "요즘 김수미 선생님이 치열 씨의 매력에 제대로 빠지셨더라"고 묻자 황치열은 "수미 누나와 같이 프로그램 하면서 가까워졌다"며 친분을 드러냈다.

김태균이 "누나로 지내고 계시냐?"고 되묻자 황치열은 "처음에 선생님이라고 했다가 혼났다. 누나라고 하니까 굉장히 좋아하시더라"며 "'고해'를 불러드렸는데 너무 좋아하셨다"고 전했다.

한 청취자는 "치열 오빠 스페셜DJ라는 이야기 듣고 1시간 전부터 주차장에서 대기 중이다"라고 문자를 보냈다. 이에 김태균은 "그냥 들어와라. 방청객 자리에서 편하게 보라”고 말했다.

알고보니 문자의 주인공은 코미디언 홍윤화였던 것. 황치열은 홍윤화의 환호에 "오늘 자존감 많이 높아질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코미디언 이은형까지 합세, 황치열의 방송을 지켜보는 내내 환호하던 홍윤화는 새로 합세한 이은형과 함께 '황치열 응원단'을 이뤄 방송에 재미를 더했다.

또 다른 청취자는 "치열오빠 아버님이 아들을 엄청 자랑하신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황치열은 "처음에는 이버지가 티를 많이 안내셨다. 하지만 없을때 티를 낸다고 어머니께서 얘기 해주셨다"고 말하며 수줍어했다.

김태균은 황치열의 레전드 무대인 '성인식'을 소환했다. 황치열은 "유튜브를 시작한지 얼마 안 됐는데 다른 영상보다 조회수가 많다"고 했다. 김태균은 "성인식이 아니고 근육식같다"며 "팔 근육좀 보라"고 혀를 내둘렀다. 황치열은 "팔이 안 들어가서 원래 긴팔인데 잘랐다. 밑에도 배꼽이 좀 보이게끔 자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