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준·KCM 출연
가창력 1위는?
콜라보 무대 공개
'옥탑방의 문제아들' / 사진 = KBS 제공
'옥탑방의 문제아들' / 사진 = KBS 제공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KCM이 데뷔 전 SG워너비 멤버가 될 뻔한 사연을 밝힌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가요계에 한 획을 그었던 원조 발라드 장인 김용준과 KCM이 출연해 그때 그 시절 추억 토크를 대방출할 예정이다.

최근 3년 만에 완전체로 예능에 출연해 역주행 신화를 쓰고 있는 SG워너비의 멤버 김용준과 리메이크 그룹 MSG워너비의 멤버로 핫한 KCM은 등장부터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김용준은 MSG워너비 멤버들의 가창 순위에 대해 언급해 관심을 모았다.

그는 "MSG워너비 멤버분들 전부 다 너무 잘하셔서 깜짝 놀랐다"고 전했는데, 그중 최고의 실력자는 누구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당연히 KCM이다"라고 솔직히 평가했다고. 곧이어 그는 "사실 KCM이 MSG워너비 할 때 혼자 튈 줄 알았는데, 화음 넣고 같이 잘 맞춰가는 걸 보고 팀으로 나왔어도 정말 잘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한편 KCM은 거침없는 아재 개그와 함께 폭풍 토크를 펼치며, 솔로 데뷔전 SG워너비 멤버가 될 뻔했다는 사실을 공개해 시선을 끌었다. KCM은 "처음 SG워너비 보이그룹을 만든다고 할 때 오디션을 봐서 들어갔었다", "SG워너비의 데뷔곡은 물론 가이드곡까지 다 알고 있었다"며 특히 "데뷔곡 '타임리스'는 연습까지 해 내 곡이 될 뻔 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김용준과 KCM은 과거 각자 아이돌 데뷔조였음을 밝혀 시선을 집중시켰다. 김용준은 "당시 KCM은 비보이 댄스 담당이어서 그룹 량현량하 친구들과 댄스 배틀까지 벌였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곧이어 KCM은 "어느 날 조그마한 애들이 와서 헤드스핀 돌길래 승부욕이 생겨 배틀을 붙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는데, 멤버들이 누가 이겼냐고 묻자 그는 "'이겼다'고 생각하고 접었다"고 밝혀 폭소를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원조 발라더 김용준과 KCM의 반전 넘치는 비하인드 스토리는 22일 밤 10시 40분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