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고막힐링
귀호강 듀엣 라이브
하동균 "과거 창법, 싫다"
'티키타카' / 사진 = SBS 제공
'티키타카' / 사진 = SBS 제공


'티키타CAR'에 린, 하동균, 김필이 출격한다.

20일 밤 방송되는 SBS '티키타CAR'(이하 '티키타카')에는 독보적 보컬리스트 3인방 린, 하동균, 김필이 출격해 역대급 고막 힐링 라이브 무대를 펼친다.

이번 주 '티키타카'에는 한 자리에 모이기 힘든 린, 하동균, 김필이 탑승해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MC들은 "이 분들을 한 자리에 모아놨다니 대단하다"라면서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특히 이들 세 사람은 감미로운 귀호강 라이브 무대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세 사람은 각기 다른 매력의 음색을 과시하는 한편, 그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는 듀엣 무대를 선보인다.

그런 가운데 호소력 짙은 목소리의 소유자 하동균은 "과거 내 허스키 창법을 다시는 듣기 싫다"라고 깜짝 놀랄 고백을 해 티키타카 버스를 술렁이게 한다. 하동균의 굵은 목소리는 그의 전매특허 창법. 수많은 가수들이 성대모사할 만큼 많은 사랑을 받은 창법을 하동균이 다시는 듣기 싫다고 한 사연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뿐만 아니라 이날 방송에서 린은 방탄소년단(BTS)의 '전하지 못한 진심'을 폭풍 열창한다. 린 특유의 창법으로 소화한 방탄소년단의 노래는 어떤 느낌이었을지. 린이 방탄소년단을 향한 팬심을 담아 열창한 '전하지 못한 진심'은 본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린, 하동균, 김필의 고막힐링 라이브 무대는 20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티키타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