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정규 편성
최진철, 월드클라쓰 감독
"전술대로 골 들어가"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사오리가 첫 골을 터트렸다.

16일 밤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는 FC불나방 대 FC 월드 클라쓰 팀의 첫 대결이 그려졌다.

월드 클라쓰 팀의 사오리는 연습 때부터 남다른 기량을 발휘해 최진철 감독을 놀라게 했다. 최진철 감독은 "어디서 축구를 했었냐"라고 물었고, 사오리는 "연습을 해왔다"라며 탄탄한 기본기를 보였다.

이어 불나방과 월드 클라쓰의 대결이 시작됐다. 전반전에서 불나방 팀의 박선영이 막강한 기량을 보였고, 그 사이로 사오리가 질주하며 그대로 골을 넣는데 성공했다.

이수근은 "군더더기가 없었다"라며 크게 놀라워했다. 배성재는 "최진철 감독의 전술대로 그대로 들어갔다"라며 감독 최진철을 칭찬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