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카페2'./ 사진=E채널
'맘카페2'./ 사진=E채널


E채널 '맘 편한 카페2'(이하 '맘카페2')의 최희가 조리원을 퇴소한 날 아찔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지난 14일 방송된 E채널 ‘맘 편한 카페(이하 맘 카페) 시즌2’이 전파를 탔다.

이날 최희는 배윤정을 위한 실전 육아 클래스에 돌입했다. 예비맘 배윤정은 열혈 수강생이 되어 육아 정보 꿀팁을 배웠다.

특히 배윤정은 최희에게 조리원을 퇴소하고 집에오면 어떻게 해야하냐고 물었다. 이에 최희는 "저 조리원 퇴소한 날 진짜 멘붕왔다"라며 "시부모님이 서후를 처음 보는 날이었다. 집에서 기다리셨는데, 서후가 차에서부터 배가 고파서 울기 시작했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안겼다.

이어 최희는 "분유는 40도 정도가 돼야 탈 수 있다. 집에 오자마자 물을 끓였는데 100도가 돼 너무 뜨거워 못 먹였다"라며 "모유수유를 해야겠다 싶어 안방으로 들어갔는데, 입고 있던 옷이 롱 니트 원피스여서 순간 당황 했다. 문을 잠그고 훌러덩 옷을 벗은 채로 침대에 앉아서 젖을 물렸다"라고 전했다.

최희는 "난 옷을 벗고 있는데 거실에서 시부모님 목소리가 들렸다. 그 분위기가 낯설더라. '이제 이게 내 삶이구나', '이 아이를 책임져야 하는구나', '이 아이의 1번 책임자는 나구나' 라고 생각 했다"라고 말해 공감을 안겼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홍현희는 "여기서 하나 배웠다. 모유수유를 위해 단추 많은 옷은 피해야 겠구나"라고 말했다. 그러자 장윤정은 “수유복이 있다, 아기가 울면 여기만 까꿍할 수 있다"고 꿀팁을 전했다. 최희도 "수유복을 미리 사서 빨래 해 놔야한다, 출산 임박할 때가 가장 바쁠 때다"라고 조언했다.

한편 이날 이동국은 딸 재아의 테니스 경기 우승 소식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동국은 "국제 테니스 경기에서 단식, 복식 2관왕을 했다"며 뿌듯해했다.

'맘카페2'는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