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푸봄' 여준 역 맡아
"계속 다정하진 않아"
청춘? 달리자꾸나
'강한나의 볼륨을 높여요' / 사진 = KBS 영상 캡처
'강한나의 볼륨을 높여요' / 사진 = KBS 영상 캡처


가수 박지훈이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 대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켰다.

박지훈은 14일 방송된 KBS 쿨FM '강한나의 볼륨을 높여요'의 '텐션업! 초대석' 코너에 출연했다.

이날 박지훈은 주연을 맡은 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서 호흡을 맞추는 강민아, 배인혁과 함께 출연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 등을 나눴다. 여준 역을 맡은 박지훈은 작품 속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 들었고, 청춘의 풋풋함과 설렘을 자아내는 비주얼로 기대를 높였다.

'볼륨을 높여요'에서 멍뭉미 넘치는 매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박지훈은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주연으로 금의환향했다. 지상파 첫 주연으로 돌아온 박지훈은 "배우로 나오게 됐다. 나만 나온 게 아닌 함께 나와서 뿌듯하다"며 티저 영상에서 화제를 모은 "왜 자꾸 나 훔쳐보다 들켜요? 설레게"를 즉석에서 선보여 핑크빛 설렘을 자아냈다.

박지훈은 여준과의 싱크로율에 대해 "나는 여준처럼 항상 밝고 누구에게 계속 다정하진 않다. 가끔 보면 오글거리는 말을 하는데 그것도 나와는 다르다. 싱크로율은 50% 정도다. 닮은 부분은 친해지면 뭐든 다 해주려는 부분 등이 닮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웹툰이 연기하게 되면 조금 더 편한 게 있다. 베이스가 있어서 다가가기 편하지만 그만큼 부담감도 있다. 조금 더 부드럽게 표현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고, 보는 사람이 괴리감이 들지 않도록 자연스럽게 표현하려고 해서 그렇다"고 덧붙였다.

특히 박지훈은 관전 포인트를 여섯 글자로 묻자 "현실성 공감성"이라고 말해 궁금증을 높였다. 또한 박지훈은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분홍색 같다. 벚꽃처럼 핑크핑크하고, 케미와 사랑과 우정이 종합된 색을 표현하자면 핑크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지훈은 '청춘'을 다섯 글자로 표현해달라는 청취자의 요청에 "달리자꾸나"라며 "청춘은 말 그대로 청춘이고 즐길 때다. 행복하고 웃음이 가득할 때인 만큼, 젊음에도 누릴 수 있는 재미가 있을테니 달리자꾸나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박지훈은 케미 장인이라는 수식어에 걸맞은 활약으로 환상의 티키타카를 선보였다. 강민아, 배인혁과 밀고 있는 유행어 "다정하네요", "다정?"으로 웃음을 자아냈고, 현실 웃음, 찐리액션으로 토크를 더 풍성하게 했다. 배인혁과 강민아는 "박지훈이 조용하고 차분한데, 진지하고 성숙한 면이 있다"고 말했고, 박지훈은 "배인혁이 웃지 않을 때 조금 무서운데 지금은 너무 아기 같다", "강민아는 너무 편하게 대해줘서 어색함이 빨리 사라졌다. 좋은 에너지가 많다"고 말했다.

한편,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멀리서 보아야 봄인, 가까이서 보면 다른 그들의 청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