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우 "서로 거울 보듯 배워"
김수미 "탁재훈보다 황치열"
"윤여정 아카데미 수상 질투 NO"
'티키타카' / 사진=SBS 캡처
'티키타카' / 사진=SBS 캡처


배우 이상우가 SBS '티키타카'에서 아내 김소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3일 방송된 '티키타카'에서는 이상우, 김수미가 게스트로 출연해 남다른 입담을 뽐냈다.

이날 이상우는 김소연과 어떻게 만나게 됐냐는 물음에 "술자리를 빌렸다. 정찬우, 위양호와 드라마 끝나고 술을 마시다가 김소연 얘기가 나왔고 정찬우가 대신 전화를 해줬다"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가 "토크 속도가 빨라졌다"고 하자 이상우는 "김소연과 살다보니 나아졌다. 아내가 리액션이 좋고 표현을 많이 한다. 덕분에 많이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김소연의 사진을 보며 "여기 있는 표정들을 다 봤다"며 "서로 거울 보듯 배우고 있다"고 했다.

김소연은 현재 SBS '펜트하우스3'에 출연 중이다. 앞서 상대 배우 엄기준과의 잦은 키스신이 있었다. 이에 대해 이상우는 "처음에는 방으로 들어갔는데 지금은 고개만 살짝 돌린다"고 털어놨다.

이어 '펜트하우스' 카메오 출연에 대해선 "제작진이 김소연한테 가능하냐고 물어봤다더라. 언제든지 좋다고 해서 출연하게 됐다"며 "고정으로 출연을 했다면 배우들이나 스태프들과 낯 익었을 텐데 그렇지 않으니까 어색했다"고 말했다.

이상우는 과거 김소연을 위해 꽃다발과 편지, 쿠키를 선물을 하며 애정을 드러낸 사연도 공개했다. 이어 음악을 좋아한다며 자작곡을 선보였다. 그는 자작곡 '사람들이 왜 금붕어를 키우는지 이제 조금 알 것 같아'를 기타를 치며 직접 불렀다. 이후 김소연과 자주 부른다는 임종환의 '그냥 걸었어', 김소연이 인정한 버즈의 '남자는 몰라'를 열창했다.

이상우는 김소연과의 데이트에 대해 "코로나19 전에는 오토바이를 타고 헬멧을 벗지 않고 다녔다. 무전기로 대화를 했다"고 밝혔다. 이후 김소연에게 깜짝 전화가 걸려왔고, 녹화 당일 아내와 저녁 약속이 있다고 말해 부러움을 자아냈다.

이날 배우 김수미도 '티키타카' 버스에 탑승했다. 김수미는 "난 사실 새벽형이고 10시 반이면 잔다. 그런데 탁재훈이 MC니까 '티키타카'를 봤다"며 "탁재훈이 다른 프로보다 뭘 하려고 한다. 쓸데 없는 말을 많이 한다. 그냥 이것도 반고정이란 생각으로 설렁설렁하라"고 말했다.

이어 탁재훈을 향해 "김구라한테 많이 배워라. 노련하다. 쓴소리 하는 사람이 좋은 사람"이라고 조언했다. MC 음문석이 김수미를 위한 꽃을 선물하자 탁재훈은 "난 김수미 꽃 밖에 모른다"며 "꽃이 아니라 당 떨어지지 말라고 사탕을 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김수미는 "내가 하는 프로그램에 황치열이 나와 '고해'를 불렀는데 힐링이 됐다"며 "탁재훈은 이제 질린다. 황치열이 좋다"고 털어놨다. 이에 탁재훈은 임재범의 '고해'를 열창했고, 김수미는 "가수는 가수"라며 치켜세웠다. 김수미는 탁재훈을 비롯한 '연예계 아들' 중 가장 애정가는 후배를 묻는 질문에 배우 장혁을 꼽았다. 그는 "인간성은 잘 모르는데 연기를 잘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한 달 도시가스비가 90만원이 나오는 이유를 "가스 회사에서 가스 샌다고 가끔 점검 온다. 영업용 솥으로 불을 켜놓으니까 도시가스비가 영업집에서 나오는 수준"이라고 했다. 이에 탁재훈은 "김수미가 40년 전에 요리 프로그램 MC였다. 백종원 씨보다 먼저"라고 했다. 김수미는 "당시 아침인데도 시청률이 50%가 넘었다"며 "백종원은 나이 불문하고 좋아하고 나는 시골 음식"이라고 말했다.

김수미 과거 선배 윤여정이 공백기 후 '전원일기'에 출연했을 당시 연기 조언을 했다 소문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윤여정에 대해 "질투를 전혀 하지 않는다"며 "그 언니는 노력형이고 나는 벼락치기 형이다"라고 설명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