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 마지막 방송
11년 꾸준한 '배신'
"죄질 나빠" 너스레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이광수가 프로그램 안에서 범행을 저지른 것을 분석, 무려 1,050년 형을 선고받았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이광수의 마지막 인사가 그려졌다.

지석진은 "오늘 광수 마지막 날이라서 첫 회에 했던 곳에서 하네?"라고 말했다. 2010년 7월, '런닝맨' 첫 방송에서는 이광수가 폭우 속에 자기 소개를 했다. 그는 내리는 비를 맞으며 "나는 새싹이다"라고 소개한 바 있다.

유재석은 "마지막날에 수염 기르고 뭐하는 거냐"라며 괜히 이광수를 타박했다.

정재민 전 판사가 등장했다. 제작진은 지난 559회의 '런닝맨' 속 이광수의 행적을 분석했다. 제작진은 "재물손괴 58건, 폭행 353건, 공연음란죄 37건, 사기 1,812건이다. 사기는 너무 많아서 찾다가 포기했다"라고 말했다.

총 3,353건의 다양한 범행이라고 말했고, 정재민 전 판사는 여러 추가 혐의점들을 언급했고 "죄질이 정말 나쁘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제작진은 "예능적으로 봤을 때 형량이 어느 정도냐"라고 물었다. 전 판사는 "죄질과 횟수를 고려해봤을 때 1,050년 형이다"라고 답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