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 연습생들 첫 공개
"우리가 무대에 서는 기분"
소속사 색깔 있는 무대
'라우드' / 사진 = SBS 영상 캡처
'라우드' / 사진 = SBS 영상 캡처


'라우드' JYP와 피네이션의 연습생들을 최초 공개했다.

12일 밤 방송된 SBS '라우드' 2회에는 JYP, 피네이션의 연습생들의 모습이 최초 공개됐다.

박진영은 싸이에게 "너랑 나랑 무대에 서는 기분이야. 우리가 서는 게 아닌데 서는 기분"이라며 긴장했다. 싸이는 "제작자로서 평가를 받아보는 게 처음이다"라며 크게 긴장했다.

싸이는 "가수 싸이로 떨리는 순간과는 질감이 다르다. 내가 무대에 오르면 뭘 해도, 앞구르기라도 하겠다는 마음이 있는데"라며 "제작자 첫 날인 것 같다"라고 떨리는 심경을 전했다.

박진영은 "양쪽 회사 연습생들이 단체 무대를 하나씩 해보기로 했잖아? 경험이 좀 있는 JYP 연습생들이 먼저 하는 것으로 하겠다"라며 JYP 소속 연습생들을 무대에 올렸다.

JYP 연습생들의 무대를 본 JYP 박진영은 "정말 잘했다. 음정도 하나도 안 틀렸다"라며 크게 만족스러워했다. 싸이는 "오늘 처음 봤는데 무대 완성도도 너무 좋았고, JYP는 정말 다르다"라고 말했다.

이어 피네이션 연습생들의 무대가 공개됐다. 싸이는 "피네이션에 연습생들이 있었고, 그 연습생들의 무대가 처음 공개된다"라며 연습생들을 소개했다. 5명의 연습생들은 무대를 꽉 채우며 남다른 퍼포먼스까지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박진영은 싸이에게 "너 아이들 군기잡니? '강철부대' 같다"라며 "패기와 에너지가 대단하다. 저렇게 뼈가 으스러지게 춤을 추네. 에너지와 패기에서 압도당했다"라고 말했다. 싸이는 "살짝 눈물날 것 같아"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