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인제 '군대썰' 대방출
군장병 인기 곡은 "단연코 '사랑앓이'"
사진=조준원 기자
사진=조준원 기자


가수 이홍기가 '군대썰'을 풀었다.

7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스페셜 DJ로 이홍기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홍기는 지난 4월 강원도 인제에서의 군생활을 마쳤다. 그는 "강원도에 다시 가고 싶진 않다. 거기 너무 춥다"고 밝히며 '군대썰'을 풀었다.

한 청취자가 인제의 추위에 대해 묻자 이홍기는 "전역하기 직전에 너무 추웠다. 눈이 너무 많이 왔다. 폭설 때문에 하루 먼저 전역했다"고 털어놨다. 또 '추위에 소변이 얼기도 한다는데'라는 궁금증에는 "정말 그럴 수도 있다"고 답해 놀라움을 안겼다.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캡처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캡처
이어 군생활 중 가장 맛있게 먹었던 음식에 대해 "PX에 볶음 짬뽕이랑 탕수육이 같이 되어있는 식품이 있었다. 전자렌지에 8분정도 데워 먹으면 최고"라고 소개했다.

'내무반에서 노래를 몇 번이나 불러봤느냐'는 질문에는 "많이 불렀다. 제가 노래를 부르면 다 엿들으러 왔다"며 동료 장병들이 가장 좋아하는 노래는 "단연코 FT아일랜드의 '사랑앓이'"라고 답해 공감을 자아냈다.

이홍기는 "군대에서 누가 인기가 많았냐"는 김태균의 질문에 "저희 때는 래퍼들이 인기가 제일 많았다"며 "병장 따라가다보니 어린 친구들이 랩을 굉장히 좋아하더라"고 말했다.

또한 '누가 가장 보고 싶었냐'는 질문에는 "누가 보고 싶기보다는 그냥 뛰쳐 나가고 싶었다"며 현실적인 답변을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