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미숙 충격 고백
"김학래와 별거 중, 홀로 전원 생활 중"
'1호가' 스틸컷./사진제공=JTBC
'1호가' 스틸컷./사진제공=JTBC


임미숙이 현재 별거 중임을 고백했다.

오는 6일 방송되는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임미숙, 김학래 부부가 현재 별거중임을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최근 ‘1호가 될 순 없어’ 촬영에서 임미숙은 “시골에서 홀로 전원생활을 하고 있다”고 해 궁금증을 안겼다. 이어 “갱년기인 김학래와 같이 있으면 이혼할 것 같아 별거 중”이라는 폭탄발언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임미숙은 친한 지인인 국악인 김영임, 개그맨 이상해 부부의 연수원에서 지내고 있었다. VCR 영상 속 임미숙은 김영임, 이상해 부부와 힐링의 시간을 만끽했다. 이때 고급 자동차를 타고 온 몸을 명품으로 감싼 ‘학드래곤’ 김학래가 등장했다.

김학래는 ‘보고 싶어서 왔다’는 말을 “고추장은 어디다 놨냐”고 돌려 말해 임미숙의 화를 돋우었다. 계속 티격태격하던 두 사람은 끝내 주식 얘기로 갈등을 폭발시켰다. 이상해는 숙래 부부 사이에서 싸움을 중재하기 위해 노력했고, 김학래에게 ‘참을 인’을 강조하며 예전과는 달라진 순종적인 모습을 보여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김영임은 임미숙의 결혼 생활에 공감하며 “나도 공황장애를 심하게 앓아 1년 동안 누워만 있었고, 아이들이 학교 갈 때 배웅도 못해줬다”며 속상함을 토로했다. 심지어 “안면마비까지 왔었다”라고 고백해 모두를 울컥하게 만들었다. 이어 김영임은 자신의 한을 녹인 '회심곡'을 불렀고 이로 인해 임미숙을 비롯한 스튜디오 출연진은 눈시울을 붉혔다는 후문이다.

‘1호가 될 순 없어’는 오는 6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