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1 '파란만장', 지난 27일 방송
이숙, 게스르로 출연
"설움이 많았다"
/사진=EBS 1TV '인생이야기 파란만장' 방송화면
/사진=EBS 1TV '인생이야기 파란만장' 방송화면


배우 이숙이 가정부 역할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EBS 1TV '인생이야기 파란만장'에서다.

지난 27일 방송된 '인생이야기 파란만장'에는 이숙이 게스트로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는 오빠가 취직하는 조건으로 열네 살에 식모살이를 시작했던 여성이 등장해 사연을 고백했다. 이에 이숙은 가정부 역할로 인해 상대 배우로부터 무시당했던 일을 고백하며 과거 식모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좋지 않았다고 공감했다.

이숙은 "나도 그 시대의 아픔을 안고 살았다. 배우들은 선택받는 입장이다. 가정부 역할을 시키면 해야 한다"며 "사실 남의 일 같지가 않다. 쌍봉댁, 이천댁, 여주댁, 광주댁 등을 맡았고 사극에서도 주모 역할을 했다. 주로 서민적인 역할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정부 역할을 맡았을 때 주인공이나 좋은 배역을 맡은 배우에게 무시를 당하는 경우가 많았다. 실제 가정부로 여기면서 심부름을 시키거나 깔보는 등 은근히 설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