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우 "술 마시고 귀가 늦어도 깨워"
"아내와 술 자리로 더욱 돈독해져"
안재욱 "화 안 내고 넋두리 다 듣더라"
'옥문아들' 배우 김승우(왼쪽), 안재욱/ 사진=KBS2 제공
'옥문아들' 배우 김승우(왼쪽), 안재욱/ 사진=KBS2 제공


배우 김승우가 아내 김남주를 향한 무한 애정을 드러낸다.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데뷔 시절부터 우정을 쌓아온 ‘30년 지기’ 김승우, 안재욱이 첫 예능 동반 출연에 나서 진정한 ‘찐친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최근 녹화에서 김승우는 ”평소 술 한잔하고 늦게 들어가면 아내 김남주를 깨운다“고 밝혔다. 그 이유에 대해 ”옛날부터 철칙이 ‘마지막 잔은 아내와 함께 하는 것’“이라 설명해 뜻밖의 원성을 샀다. 절친 안재욱은 이에 대해 ”처음에는 형이 거짓말하는 줄 알았는데 진짜로 형수님이 피곤함에도 불구하고 형이 하는 모든 넋두리를 다 들어주시더라. 이러다 셋째 생기겠다“고 말해 두 사람의 남다른 애정을 증명했다. 이어 ”형수님한테 물어봤더니 그런 남편이 귀엽고 오히려 이야기 듣는 게 재미있다“는 반응이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안재욱은 ”우리 아내는 술 관련해 잔소리를 단 한 번도 한 적 없어서 너무 좋지만, 술 먹고 집에 늦게 들어왔을 때 얘기를 하고 싶은데 그냥 조용히 자길 바란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에 멤버들이 ”빨리 들어와서 맨정신에 얘기하면 되지 않냐“고 묻자 ”그게 우리 아내가 하는 얘기“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김승우는 ”갱년기가 왔을 당시 아내 덕분에 극복할 수 있었다“며 아내에 대한 애정을 과시다. 그는 ”처음 노안이 왔을 때 받아들이는 게 힘들었다“며 ”‘아이들은 아직 어린데 벌써 노화가 시작됐구나’라는 생각에 혼자 눈물까지 흘렸다“고 고백했다. 이어 ”아내와 자주 술자리를 가지면서 고민을 털어놓으며 더욱 사이가 돈독해졌다“고 밝혀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김승우는 남다른 자녀 교육법도 공개했다. 그는 ”아이들이 책을 가까이했으면 하는 바람에 전날 술을 마셔 숙취가 있는 날에도 무조건 일찍 일어나 아내와 함께 거실에서 책 읽는 척 연기했다“고 밝혀 현장을 폭소케 했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오는 25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