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큼발랄 '상상더하기'
정상동지+M.O.M 무대
TOP8, MSG워너비 됐다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MSG워너비 멤버는 TOP8 모두로 결정됐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MSG워너비 최종 멤버 결정이 그려졌다. 오프닝에서는 TOP8의 '상상더하기' 무대가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TOP8 멤버들은 모두 한 팀처럼 환상의 호흡을 보이며 무대를 꾸몄다.

김정민, 이동휘, 쌈디, 이상이로 이뤄진 '정상동지' 팀의 '체념' 무대가 공개됐다. 무대를 본 유야호 유재석은 "정말 완벽했다. 환상적이었다"라며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이어 'M.O.M' 팀의 '만약에'가 그려졌다. M.O.M 팀은 지석진, 원슈타인, 박재정, KCM으로 이뤄진 팀으로, 서로 다른 색깔의 멤버들이 만났다. 이들은 무대 시작과 동시에 각자 무대 곳곳으로 흩어지는 퍼포먼스를 보였다.

유재석은 "연습을 얼마나 했는지가 보였던 무대였다. 너무 좋았다"라고 말했다. 박재정은 "지석진 선배님의 첫 감정으로 잡고 무대를 시작할 수 있어서 좋았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상대 팀 쌈디는 "톤이 달라서 안 어울릴 것 같았는데 정말 잘 어울린다"라고 밝혔다.

지석진은 "내가 연습하는 과정에서 한 번도 뭔가를 주장한 게 없다"라고 무대 소감을 말하던 중 울컥하는 감정에 눈물을 보였다. 그는 "30년 전에 데모 테이프 가지고 다니면서 가수 준비해서 가수가 됐는데, 이렇게 노래를 놨다가 이렇게 대단한 가수들과 입을 맞춰 노래 부른다는게 대단한 영광이다. 실수 없이 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 개인적으로 감동의 순간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합격 발표를 앞두고 김정민은 멤버들에 대한 애틋함을 전하며 "젊은 사람들끼리 팀을 이뤄서 하는 게 좋지"라고 양보하는 마음을 보였다. 이어, 유재석이 보낸 합격지가 도착했다. 이들은 각자 합격지를 보고 알 수 없는 표정을 보였다.

유재석은 영상을 통해 "TOP8 중 MSG워너비 멤버를 결정해보겠다. 세상 어떤 오디션이 이렇게 다양한 세대를 담아낼 수 있을까 싶었다"라며 "오디션의 형식을 빌렸지만 편견을 깨고 싶고, 깨도 되겠다고 생각해서 8명 모두를 MSG워너비로 만들도록 하겠다"라며 8명 전체 합격이라는 대이변 결과를 공개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