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온앤오프' 출연
'미스터 선샤인'에서 일본군으로 열연
"일본인으로 오해 억울, 국가 유공자 후손"
'온앤오프' 스틸컷./사진제공=tvN
'온앤오프' 스틸컷./사진제공=tvN


tvN '온앤오프' 배우 특집에서는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스위트홈'에서 활약한 배우 이정현의 열정 가득 일상이 공개된다.

이정현이 ON을 위해 차곡차곡 쌓아가는 OFF를 선보인다. 이정현은 OFF 시작부터 독특한 인테리어의 집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벽지가 없는 벽과 돌출된 시멘트 바닥 등 흔치 않은 느낌의 집은 실제로 과거 '노홍철 책방'으로 운영됐던 장소라고 해 기대를 모은다.

이정현은 눈을 뜨자마자 자신의 프로필과 스케줄을 정리하기 시작한다. 이정현은 “단역을 하다 보면 어디 나왔는지도 모르게 지나가는 경우가 많아 프로필 정리를 시작했다”라고 밝힌다. 매년 자신의 목표 수입과 작품 개수를 설정한다는 그는 “이번 2021년도 한 달 목표 수입은 220만 원”이라며 배우들의 구인구직 사이트에 들어가는 등 열정적으로 ON을 찾아가는 모습을 보인다.

이어 운동을 마치고 식당에 들어선 이정현은 사장님과 친숙하게 인사를 나눈 뒤 직접 서빙을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 식당은 이정현이 2018년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으로 얼굴을 알린 이후까지도 아르바이트를 했던 곳이라고.

이정현은 “준비하던 작품이 엎어지기도 하고, 수입이 불안정했던 시기가 있었다”며 무명 생활의 고충을 밝힌다. 이어 이정현이 아르바이트하는 날에는 그의 강렬한 인상 덕에 고객의 컴플레인이 적었다고 전해 웃음을 부른다.

‘미스터 션샤인’에서 일본군 간부 ‘츠다’ 역할로 활약한 이정현은 일본 사람으로 오해받았던 일화를 털어놓는다. 강렬한 인상과 연기력으로 일본인 역할을 다수 해온 그는 자신을 김제 출신 한국인이자 국가 유공자 후손이라고 고백한다. 광복절 경축식에서 애국가를 불렀을 적, 이정현을 일본인으로 오해한 사람들로부터 항의 받았던 일화를 밝히며 오해를 풀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자신이 하려는 것을 열정적으로 임하고 있는 반전 ‘집순이’ 오연서의 일상과 하이 텐션으로 주변 사람들을 행복하게 만드는 배우 신동미의 사적 다큐도 함께 공개된다.

‘온앤오프’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