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은, 정조국 은퇴식 준비
여동생 부부 향한 고마움
"제부 없었으면 실려갔다"
'동상이몽2' 김성은/ 사진=SBS 제공
'동상이몽2' 김성은/ 사진=SBS 제공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 김성은이 정조국을 위한 서프라이즈 파티를 준비한다.

10일 방송되는 ’너는 내 운명‘에서는 김성은이 18년간의 프로 축구선수 생활을 마감한 남편 정조국을 위해 은퇴식 준비를 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작년 기자회견으로 대체하면서 제대로 된 은퇴식을 하지 못한 아쉬움에 가족들이 몰래 마련한 것. 귀가해 이를 확인한 정조국은 눈앞에 펼쳐진 광경에 놀라워하며 웃음꽃이 만개했다는 후문이다.

그러나 첫째 아들 태하는 가족들 앞에서 안절부절못한 모습을 보이다가 이내 자리를 박차고 나가 지켜보던 이들 모두 놀라게 했다. 태하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날 방송에서 김성은은 자신과 데칼코마니처럼 빼닮은 친동생 부부를 최초 공개한다. 언니 못지않은 우월한 기럭지로 남다른 포스를 풍기는 친동생과 배우 정우성과 동반 CF를 찍은 이력을 자랑하는 훈훈한 외모의 제부가 등장할 예정이다.

김성은은 남편 정조국과 장거리 부부로 지내는 탓에 남편의 빈자리를 채워주는 친동생 부부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특히 김성은은 “제부가 없었다면 119에 실려 갔을 것”이라며 긴급한 순간마다 함께해 준 친동생 부부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고. 이를 지켜보던 MC들은 “반 아빠의 존재다”, “좋은 제부다”며 감탄했다고 한다.

그런가 하면 위기감을 느낀 정조국은 김성은을 향해 ’운동선수와 함께 살아서 좋은 점‘을 물으며 자기 PR에 나섰다. 김성은이 운동선수 남편의 장점을 ’힘‘으로 꼽자 정조국은 “남자는 힘이다”며 동서와의 즉석 허벅지 씨름 대결을 펼쳤다. 프로축구선수 출신으로 근육질 몸매를 뽐내는 정조국은 사회인 야구단으로 활동한 동서에게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어 두 사람은 자존심을 건 숨 막히는 접전을 펼쳐 모든 사람의 진땀을 쥐게 했다. 과연 승자는 누구였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너는 내 운명‘은 10일 오후 10시 15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