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도와준다
두 팔 걷고 나서
"예비신부, 바로 그 분"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 = MBC 제공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 = MBC 제공


'전지적 참견 시점' 둘째이모 김다비가 매니저의 프러포즈를 지원 사격한다.

8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152회에서는 둘째이모 김다비 매니저의 프러포즈 현장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김신영은 매니저의 깜짝 소식을 시청자들에게 전할 예정. 그런 가운데 김신영은 매니저를 향해 "어쩐지 그동안 전화 한 통 없더라"라면서 의미 심장한 미소를 지었다고. 이어 김신영은 매니저의 프러포즈 계획을 듣더니 "여자들이 그거 제일 싫어해!"라며 한숨을 쉬었다고 한다.

결국 김신영의 부캐릭터인 둘째이모 김다비가 등판, 프러포즈 이벤트를 도와준다. 김다비 이모가 매니저의 프러포즈에 두 팔 걷고 나선 사연은 무엇일지. 시청자들이 놀랄 매니저의 서프라이즈 소식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김다비 이모는 소속사 대표인 송은이와 함께 프러포즈 준비에 나선다. 특히 김다비 이모는 매니저에게 "조카야, 최악이다"라며 직접 이벤트 연출에 공을 들였다고. 하지만 이내 김다비 이모는 송은이 대표와 예상치 못한 난관을 마주했다고 하는데.

뿐만 아니라 매니저의 예비 신부는 모두가 깜짝 놀랄 상대였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매니저가 "바로 그분이다"라고 예비 신부를 소개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과연 매니저는 무사히 프러포즈를 마칠 수 있을지. 감동과 웃음이 가득한 매니저의 프러포즈 비하인드 스토리는 8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 152회에서 만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