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텐귀 유야호 "8명 조합엔 이 노래!"
MSG 워너비 집단 멘붕
쌈디 "저희가 해도 되나"
KCM "과즙 대신 육즙 같은 곡"
'놀면 뭐하니'./ 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사진제공=MBC


MBC '놀면 뭐하니?'의 유야호가 'MSG워너비' TOP8 멤버 지석진, 김정민, KCM, 쌈디, 이동휘, 이상이, 원슈타인, 박재정을 위해 준비한 빅픽처가 공개된다. 유야호가 TOP8 멤버들의 하모니를 한 곡에 담을 수 있는 기념 단체곡을 준비한 것. 유야호는 자신이 직접 PICK한 걸그룹 라붐의 '상상더하기'를 TOP8 멤버들에게 미리 공지해 연습 요청을 했다고 해 어떤 스타일의 곡이 나올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단체곡에서 TOP8 멤버들은 과즙 대신 육즙(?)이 팡팡 터지는 떼창과 함께 상상 이상의 청량 하모니와 흥 파티를 보여줬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8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윤혜진 김윤집 장우성 왕종석 작가 최혜정)에서는 팀 경연을 앞둔 'MSG워너비' TOP8 멤버들의 '상상더하기' 떼창 현장이 공개된다.

이날 유야호는 "바로 이 노래가 떠올랐어요. 노래 가사도 딱!"이라며 자신의 취향을 저격한 단체곡 걸그룹 라붐의 '상상더하기'를 멤버들에게 미리 전달했음을 밝혔다.

TOP8 멤버들은 유야호의 상상 이상인 선곡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유야호는 멤버들에게 "누가 이 조합을 누가 상상했겠습니까?", "8명의 조합엔 바로 이 노래다!"라며 믿음을 더했다.

유야호의 확신에도 불구하고, 쌈디는 "부르는데 제 자신이 너무 징그러웠다. 저희가 해도 되나"라며 웃픈 소감을 토로했는데, 멤버들 중 오직 KCM만이 유일한 긍정 마인드로, "과즙 같은 곡이지만 우리는 육즙 같은 곡이 되겠다"는 포부를 밝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TOP8 멤버들은 단체곡 '상상더하기'가 공개되자 흥을 감추지 못한 유야호와 함께 떼창하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어 각자 맡은 파트로 청량 하모니를 만들어냈는데, 앞서 진행된 경연에서 들어보지 못한 멤버들의 화음과 음색이 어우러지며 현장을 흥분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MSG워너비' TOP8 멤버들의 단체곡 '상상더하기' 떼창 현장은 8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