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은이, 다이어트 간식 만들기 도전
말랭이 만들다 폭풍 먹방
'독립만세' 스틸컷./사진제공=JTBC
'독립만세' 스틸컷./사진제공=JTBC


개그맨 송은이의 홈메이드 다이어트용 간식 만들기가 펼쳐진다.

오늘(3일) 방송되는 JTBC 예능 ‘독립만세’에서는 살과의 전쟁을 선포한 송은이의 바쁜 하루가 담긴다.

이날 송은이는 체중을 확인한 후 “앞자리가 바뀌었다”며 충격에 휩싸인다. 이에 특단의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 홈메이드 다이어트용 간식으로 고구마 말랭이, 수제 곶감, 무청 시래기를 만들기로 한다.

이어 한 솥 가득 담긴 고구마와 소쿠리를 가득 채운 단감, 무 한 다발을 들고 등장, 다이어트용 간식이라기엔 방대한 양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이에 스튜디오에서는 “저렇게나 많이?”, “보통 살이 찌면 간식을 안 만들 텐데 다른 간식을 만든다”며 송은이의 엉뚱한 발상에 폭소를 터트린다.

또한 고구마, 곶감 등을 손질하며 한 두 개씩 먹기 시작하던 그는 만드는 것보다 먹는 것이 더 많은 지경에 이른다고 해 그녀의 바람대로 다이어트에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송은이는 단독주택의 로망도 실현한다. 햇살 좋은 날 마당에서 이불 빨래를 해보기로 한 것. 하지만 낭만적인 그림을 기대한 것과 달리 차가운 지하수 물에 동상 위기를 느끼고 설상가상으로 소나기까지 내려 최악의 상황을 맞닥뜨린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독립만세’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