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최고 시청률 6.9%
국제 커플의 제주 살이 매물 찾기
사진=MBC '홈즈' 방송 화면.
사진=MBC '홈즈' 방송 화면.


MBC 예능 '구해줘! 홈즈'에서는 디자이너 국제 커플의 제주 살이를 위한 보금자리 찾기 1탄이 방송됐다.

지난 2일 방송된 '구해줘! 홈즈'는 메인 타깃인 2049 시청률 1부 3.6%, 2부 4.5%를 기록했다. 수도권 기준 가구 시청률은 5.6%, 6.2%를 나타냈으며, 2부 시청률은 역시나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가구 기준 6.9%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는 제주 살이를 결심한 국제 커플이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이들은 암스테르담에서 만나 2년째 연애 중인 한국인 여자 친구와 덴마크인 남자친구로, 코로나19로 인해 각자 고향에서 떨어져 지내다가 한국에서 함께 지내보기로 했다고 밝혔다. 과거 제주도에서 한 달 살기 경험 후, 제주의 매력에 푹 빠진 덴마크인 남자친구를 위해 ‘제주 살이’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지역은 덴마크인 남자친구의 한국어학당까지 자차 1시간 이내의 곳으로 제주 감성 가득한 주택을 바랐다.

복팀에서는 방송인 박지윤과 양세형이 출격했다. 복팀의 첫 번째 매물은 제주시 애월읍 봉성리에 위치한 ‘애월 창 보러 가자’였다. 제주 명소 선운정사와 한담 해안 산책로가 인근에 있었으며, 남자친구의 어학당까지 자차로 약 35분 거리에 위치했다. 2020년 준공된 타운하우스로 거실을 가득 채운 ‘ㄱ’자형 통창과 2층 오각형 창은 시선을 사로잡았다. 2층 안방과 베란다에서 365일 한라산을 감상할 수 있었다.

복팀의 두 번째 매물은 제주시 한경면 신창리에 위치한 ‘풀장에 양뷰하세요’였다. 신창 풍차 해안도로와 인접해 있어서 탁 트인 오션뷰를 감상할 수 있었지만, 어학당까지 약 1시간가량 소요됐다. ‘홈즈’ 최초로 소개되는 실내 대형 풀장이 기본 옵션으로 주어졌으며, 풀장 양뷰로는 오션뷰와 초록 밭뷰를 감상할 수 있었다. 넓은 거실과 쿠킹 클래스 스타일의 초대형 주방이 있었으며, 각종 가전제품들이 기본 옵션으로 주어졌다.

이어 덕팀에서는 배우 설인아와 김숙이 출격했다. 이들이 소개한 덕팀의 첫 번째 매물은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에 위치한 ‘한옥으로 올래~’였다. 제주 올레길의 마지막 21코스에 위치한 매물로 어학당까지 차량으로 약 50분이 걸렸다. 유채 꽃밭과 돌담으로 둘러싸인 전통 가옥으로 서까래 등 기존의 골조는 그대로 살리고 주방과 욕실은 현대식으로 리모델링을 마친 상태였다. 넓은 뒷마당에서는 유채꽃 등 제주의 사계절을 감상할 수 있었다.

덕팀의 두 번째 매물은 제주시 해안동에 위치한 ‘비밀의 욕실 하우스’였다. 제주 시내에 위치한 매물로 다양한 인프라를 누릴 수 있는 것은 물론 의뢰인의 어학당까지 자차로 17분 거리에 있었다. 2017년에 준공된 매물로지층과 1층, 2층 모두를 사용할 수 있었다. 넓은 거실과 주방 그리고 높은 층고가 매력적이었으며, 특히 2층 안방 비밀의 책장 뒤로 프라이빗 욕실과 드레스 룸이 숨겨져 있었다.

다음 주 두 팀 모두 숨겨둔 비장의 매물이 예고, 더욱 팽팽한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이어 방송되는 가평&양평 매물 찾기에는 가수 양요섭과 이기광 그리고 개그맨 이진호가 인턴 코디로 출격한다.

‘구해줘! 홈즈’는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45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