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만에 만남
끈끈한 '우정' 과시
트로트 열풍 주역
정미애 송가인 홍자 / 사진 = 포켓돌스튜디오 제공
정미애 송가인 홍자 / 사진 = 포켓돌스튜디오 제공


송가인과 홍자, 정미애가 '트롯 매직유랑단'에서 뭉친다.

트로트 열풍의 주역인 송가인, 홍자, 정미애가 약 1년여 만에 한자리에 모였다. 이들은 KBS 2TV '트롯 매직유랑단'에서 '트롯 전국체전' TOP8과 신명나는 트로트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인해 '미스트롯' 콘서트가 무기한 연기되며 완전체가 모인 모습을 볼 수 없었기에 오랜 시간 기다려준 팬들에게 완벽한 무대를 선보이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개된 사진 속 송가인과 홍자, 정미애는 환한 웃음을 지으며 밝은 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물오른 비주얼만큼이나 끈끈한 우정이 보는 이들로 하여금 훈훈함을 자아낸다. 대한민국을 휩쓴 트로트 열풍의 주인공들이 한자리에 모인 만큼 시청자들의 기대감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트롯 매직유랑단'에서 만난 '트롯 전국체전' TOP8과 송가인을 비롯한 '미스트롯1' TOP7 (홍자, 정미애, 정다경, 김나희, 숙행, 김소유, 강예슬) 멤버들은 시청자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역대급 컬래버레이션 무대로 트로트 팬들의 흥을 채울 예정이다.

한편, '트롯 전국체전' TOP8과 '미스트롯1' TOP7 멤버들은 21일 '트롯 매직유랑단' 녹화에 참여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