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전처 빚 언급
"내 채무는 아니지만 도의상 갚아"
"초기 우울증, 술 끊고 약 먹으며 치료"
사진= SBS '미우새' 방송 화면.
사진= SBS '미우새' 방송 화면.


방송인 김구라가 전처의 채무를 갚은 이유를 밝혔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구라와 이상민, 김준호는 예능 고정 MC가 된 탁재훈을 축하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이날 이상민은 김구라가 과거 자신에게 안부 전화를 하고, 다음날 또 똑같은 얘기를 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그때 내가 무슨 일이 있었던 거 아니냐"고 말했고, 이상민은 "빚 때문에 골치 아팠을 때"라고 설명했다.

김구라는 전처의 채무를 언급하며 "내 채무는 아니다. 내 채무는 아니지만 도의상 갚은 거다"라고 밝혔다. 탁재훈이 "결국 일종의 위자료 아니냐"고 말하자 김구라는 "위자료는 아니다. 넓은 의미에서 재산 분할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구라는 "위자료랑 재산분할을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위자료는 우리나라에서 5000만 원 넘기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혼 경험이 있는 탁재훈도 "3000만 원 정도"라고 덧붙였다.

이후 김구라가 자리에서 일어나 창가로 향했고, 이상민은 김구라의 공황장애를 걱정했다. 이에 김구라는 "공황장애는 아니고 초기 우울증이다. 약 먹고 술 끊으면서 좋아진 것"이라고 밝혔다.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