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근, 12살 연하 아내와 러브스토리 공개
"첫 눈에 반했다"
"다 아내 명의, 경제권 다 줬다"
사진=JTBC '1호가' 방송 화면.
사진=JTBC '1호가' 방송 화면.


개그맨 이수근이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하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지난 11일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이수근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이수근은 KBS2 ‘개그콘서트’의 인기코너였던 ‘고음불가’ 탄생 비화를 공개했다. 이수근은 “‘고음불가’가 코너 검사할 때 통과를 계속 못했다. 그래서 당시 소속사 대표가 박준형 선배였는데 방송사와 거의 싸우다시피 해서 특집방송 무대에 딱 한번 기회를 갖게 됐다. 한번 하고 났는데 대박이 났다”고 밝혔다.

MC 장도연은 “이수근이 사랑꾼 남편으로 유명하다. 술에 취해도 꼭 존댓말을 하고 아내가 차려준 밥상에는 늘 극찬을 아끼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에 이수근은 “처음부터 나이 차가 나다보니까 서로 존대를 해주는 게 맞다는 생각이 든다. 아내와는 띠 동갑”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수근은 아내와의 만남에 박준형과의 인연이 있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박준형은 “이수근의 아내가 원래 갈갈이 스타일리스트로 일했다. 그 분이 공연 직전 대기실에 문을 열고 들어왔는데 이수근이 가발을 쓰다 말고 땅에 가발을 떨어뜨렸다”고 말했다.

이수근은 “방송 끝나고 회사 앞에 차를 세웠는데 너무 예쁜 친구가 들어가더라. 계속 생각났는데 알고 보니 대학에서 스타일리스트 실습을 나왔다더라. 그래서 ‘그럼 이제 못보겠구나’하고 생각했는데 공연장에 다시 왔더라. 그래서 당시 대기실에서 보고 가발을 떨어뜨린 것”이라고 회상했다.

당시 개그맨 네 명에게 대시를 받고 있었다는 아내. 이수근은 미모의 아내를 사로잡게 된 계기에 대해 “바로 나를 선택한 것은 아니었다. 당시 아내가 박준형의 스타일리스트로 일하니까 박준형의 옷을 사기위해 동대문 상가를 가곤 했는데, 6개월 동안 매번 함께 가 줬다”고 고백했다.

또한 이수근은 “내 이름으로 된 건 하나도 없고, 다 아내 명의다. 내 명의로 된 건 오로지 대출만 있다. 결혼하자마자 경제권을 다 줬고 저는 통장에 얼마가 있는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남자가 잘하면 이혼은 없다. 결혼에는 서로 균형을 맞추는 게 없다. 한쪽에서 일방적으로 져 줘야 한다.”며 늘 아내를 ‘여보’라 부르고 소개할 때는 ‘내 아내’라고 한다며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이에 출연자들도 이수근을 “개그계 최수종”이라고 극찬했다.

아내 측에 반대는 없었냐고 묻자 이수근은 “장인어른이 먼저 ‘어린 내 딸 그냥 만날건가’라고 하시더라. 결혼하려고 하니 모든 게 일사천리였다. 허락 받을 땐 긴장하지 않았다. 마음을 주지 않았기에 와이프 쫓아다닌 6개월을 제일 긴장했다. 지금도 장인, 장모님과는 너무 친하다”고 해 훈훈함을 안겼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