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부동산' 스틸 / 사진제공=KBS
'대박부동산' 스틸 / 사진제공=KBS


'대박부동산' 장나라와 정용화가 불꽃 튀는 '어메이징 첫 대면' 현장을 선보인다.

오는 14일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은 공인중개사인 퇴마사가 퇴마 전문 사기꾼과 한 팀이 되어 흉가가 된 부동산에서 원귀나 지박령을 퇴치하고 기구한 사연들을 풀어주는 생활밀착형 퇴마 드라마다. 시나리오 작가 출신 하수진, 이영화, 정연서 작가와 '학교 2017', '맨몸의 소방관', '간서치열전' 등을 연출한 박진석 감독이 제작진으로 나섰다.

장나라는 '대박부동산' 사장이자 모계유전으로 퇴마사가 된 홍지아 역을 맡아 서늘한 카리스마를 발산한다. 정용화는 '세상에 귀신이 어딨냐'라는 생각을 지닌 퇴마 사기꾼 오인범 역으로 치밀함과 부드러운 매력을 동시에 보여줄 예정이다.

이와 관련 장나라와 정용화가 퇴마사 홍지아와 퇴마 사기꾼 오인범으로 변신해 수상한 독대를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극중 오인범(정용화)이 '대박부동산'으로 인해 자신의 사기 계획이 물거품 될 위기를 겪자 직접 '대박부동산' 홍지아를 추적하기 위해 나선 장면. 홍지아는 풀 세팅했던 공적인 모습과는 완벽하게 상반되는 캐주얼한 블랙 패딩과 똥머리로 털탈한 美를 장착한 채 쓰레기봉투를 들고나오고, 반면 쓰레기를 뒤지며 조사를 하고 있던 오인범은 홍지아를 발견하자 젠틀한 미소를 장착하고 명함을 내밀며 능글 만렙의 면모를 보인다.

'대박부동산' 앞에 갑자기 조폭들이 등장한 가운데, 파워 코웃음으로 맞짱 뜬 센언니 홍지아와 사연을 모른 채 터무니없이 사기를 시도하는 오인범의 도발이 펼쳐졌다. 과연 의문투성이 '대박부동산'의 정체에 궁금증을 갖게 된 오인범의 추격 노트는 어떠한 결말로 이어질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제작진은 "장나라와 정용화는 상대를 편안하게 이끄는 배려심이 돋보이는 훈훈함의 결정체들"이라며 "범상치 않은 홍지아와 홍지아의 정체에 대해 의심을 시작한 오인범이 첫 맞대면부터 믿기 힘든 경험을 하게 된다.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대박부동산'은 오는 14일 첫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