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홈' 4월 3일 첫방
이용진 "아내가 출연료 많이 받을 필요 없다더라"
'컴백홈' 스틸컷./사진제공=KBS2
'컴백홈' 스틸컷./사진제공=KBS2


유재석의 KBS2 새 예능 ‘컴백홈’이 첫 방송을 앞둔 가운데, MC 이용진이 ‘유라인’ 입성 1일차에 출연료 자진 삭감을 선언한다.

오는 3일 첫 방송되는 ‘컴백홈’은 스타의 낯선 서울 살이 첫걸음을 시작한 첫 보금자리로 돌아가 그곳에 현재 진행형으로 살고 있는 청춘들을 만나고 응원을 전하는 리얼리티 예능. 1회에서는 마마무 화사와 휘인이 출연해 지금의 ‘믿듣맘무’를 탄생시킨 첫 서울집인 사당동 옥탑방을 찾아간다.

첫 녹화 당일 이용진, 이영지는 유라인 입성 1일차라는 사실에 들뜬 기분을 감추지 못한다. 특히 이용진은 “새로운 프로그램을 들어가면 아내가 내 출연료를 궁금해 하는데 ‘컴백홈’은 달랐다. 출연료 많이 받을 필요도 없다고 하더라”며 남달랐던 아내의 반응을 전해 폭소를 유발한다.

이어 이용진은 “아내가 궁금해 하는 것은 내가 아니라, 내 멘트에 대한 유느님의 리액션 뿐”이라며 출근 전 아내에게 받은 특명을 공개했다는 후문. 이에 이용진이 유라인 1일차에 유재석과 아내 모두를 만족시키는 만점 활약을 펼쳤을 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그런가 하면 ‘갓 스물’ 이영지는 첫 녹화부터 유재석, 이용진과 세대차이 직격탄을 맞았다는 전언. 이영지가 초등학생이던 시절, 유재석이 서해안 고속도로에서 ‘압구정 날라리’를 부르고 다녔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

이에 이영지는 피부에 와 닿는 세대 차이에 1차 충격, 늙지 않는 유재석의 비주얼에 2차 충격을 받고는 “유느님 혹시 화석이시냐. 산채로 굳으신 거 아니냐”며 혀를 내둘러 촬영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전언.

‘컴백홈’은 오는 3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