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코빅' 녹화
개그 열정 불태워
동료들과 아쉬운 인사
'나혼자산다' 장도연/ 사진=MBC 제공
'나혼자산다' 장도연/ 사진=MBC 제공


MBC ‘나 혼자 산다’ 장도연이 10년동안 쉼없이 달려온 개그 활동의 쉼표를 찍는 마지막 무대를 준비한다. 무대에 오르는 순간까지 회의와 수정을 반복하며 개그 열정을 불태우는 연습 벌레 장도연의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오는 2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10년 활동의 쉼표를 찍는 장도연의 피날레 무대를 공개한다.

장도연은 마지막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 녹화를 위해 방송국으로 향한다. 2012년부터 지금까지 10년동안 쉬지 않고 공개 코미디 무대에 섰던 장도연이 오랜 고민 끝에 더 좋은 에너지를 내기 위해 재충전의 시간을 갖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어느 때와 다름없는 분위기 속에서 녹화 전 리허설을 마친 장도연은 “SHOW MUST GO ON”이라고 외치며 더 좋은 개그로 돌아올 것을 약속했다. 또한 대기실로 돌아오던 장도연은 최근 화제를 모으고 있는 랜선 남친 최준을 만나 선후배 사이의 훈훈함을 자아냈다고 해 이들의 만남이 어땠을지 기대를 모은다.

장도연은 무대에 오르기 전 당분간 마지막이 될 민머리 분장과 겨털을 장착하기 위해 분장실을 찾는다. 10년 세월을 함께 보낸 분장실 스태프들과 이야기를 나누던 장도연은 만감이 교차한 감정을 드러냈다고 해 이들 사이에 어떤 대화가 오갔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개그 한풀이라도 하듯 혼신의 힘을 다한 무대를 마친 장도연은 같은 듯 다른 민머리로 찾아오는 동기, 후배들과 아쉬움이 가득 담긴 작별 인사를 나눈다.

녹화를 마치고 퇴근길에 오른 장도연은 문자를 확인하고 흐뭇한 미소를 지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 가운데 장도연은 10년동안 한결같이 프로그램이 끝나는 시간에 맞춰 문자를 보내왔다고 고백해 문자의 주인공이 누구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나 혼자 산다’는 오는 2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