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치열→신성
"옷 너무한거 아냐?"
고막남친 맞네
'사랑의 콜센타'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사랑의 콜센타'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가수 신성이 '사랑의 콜센타'에 등장했다.

1일 밤 방송된 TV조선 '사랑의 콜센타'에는 봄 특집이 그려졌다.

황치열, 이석훈, 나윤권, 윤형렬, 정세운에 이어 마지막 출연자가 등장했다. MC 김성주와 붐은 "두 글자의 가수다"라고 말했고, 톱스타들을 추측했다.

무대 뒤에서 신성이 화려한 화이트 수트를 입고 등장했고 '콜센타' 출연자들은 '미스터트롯'을 함께했던 신성을 보며 "신성? 그 신성이야?"라며 다소 실망스럽다는 너스레를 떨었다. 출연자들은 "과해", "옷이 너무한 거 아니야?"라고 말하면서도 그를 반갑게 맞이했다.

신성은 감정을 잡고 '빈 지게' 노래를 시작했지만 마이크가 나오지 않아 웃음을 유발했다. 김성주는 "오디오 감독님 너무한 거 아니냐"라며 크게 웃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