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벌써 100회
"tvN 첫 고정 프로"
2018년 여름 첫 방송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이 100회를 맞이한 소감을 전했다.

31일 오후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100회 특집 '무언가의 현실판' 편이 그려졌다.

유재석은 "이런 날이 오게 됐다. 수많은 자기님, 시청자 분들 덕분에 '유퀴즈'가 100회를 맞이했다. tvN에서 첫 고정 프로그램이었다. 시작 할 때만 해도 평이 그렇게 썩 좋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조세호는 "첫 날 녹화가 생각난다. 광화문이었다"라고 말했다. 지난 2018년 여름, 광화문에서 시작된 '유퀴즈' 녹화에서는 유재석의 바지가 터지는 사고를 겪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는 태양이 강하게 내리쬐고 예상치 못한 사건들이 일어나는 등 쉽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