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정동원 "여자친구 사귀어 본 적 없어"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정동원이 지금까지 여자친구를 사귀어 본 적 없다고 고백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정동원이 김봉군 훈장네 집에 초대 받아 김다현, 임서원, 김지율, 황승아와 함께 시간을 보냈다.

네 명의 트롯 공주들은 김봉곤과 함께 인근 저수지에서 판소리 연습을 하며 하루를 시작했다. 집으로 돌아오자 정동원이 도착해 있었다. 트롯 공주들은 정동원의 깜짝 등장에 환호하기도 하고 얼어버리기도 하며 반가운 마음을 드러냈다.

정동원과 트롯 공주들은 김봉곤의 지도 아래 쑥 캐기, 거위알 수거 등 자연학습 체험을 했다. 정동원은 우리를 탈출한 닭을 손으로 잡는 데 성공하는 등 멋짐 모습을 보여줘 트롯 공주들의 관심을 더욱 끌었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이후 이들은 거위알과 쑥으로 부침개를 해먹었다. 정동원은 어렵지 않게 전을 뒤집어 내 감탄을 자아냈다.

식사 자리는 정동원의 팬미팅을 방불케 했다. 트롯 공주들은 정동원에게 눈을 떼지 못하며 질문을 쏟았다. 황승아는 "오빠 닭 잡을 때 멋있었다"며 "여자친구 있냐"고 직접적으로 관심을 드러냈다. 정동원은 "이때까지 한 번도 여자친구가 없었다"며 모태솔로임을 고백했다. 임서원은 '미스트롯2'의 데스매치 경연 당시를 언급했다. 임서원은 "데스매치 때 오빠가 하트 안 줬다"며 서운함을 표했다. 김다현 역시 데스매치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에 정동원은 김다현에 대해 "김수빈과 붙었지 않냐. 네가 그 날 진 됐다. 몰표가 가면 그렇지 않나"고 둘러댔다. 이에 김태연을 상대로 11대 0으로 패한 임서원은 "그럼 나는 어땠을까"라고 했다. 정동원은 "머릿속에서 잊어라"고 했고 임서원은 "못 잊는다. 이거 하고 3일간 울었다"고 털어놓았다. 정동원은 "미안하다"며 멋쩍어 했다.

정동원은 선배답게 의젓한 모습으로 조언도 건넸다. 그는 "김다현은 진선미에 들었고 못 든 사람도 있다. 오디션을 하면 확실한 한 가지는 이전보다 자신감이 생기고 실력이 는다. 경연에서 일찍 떨어졌든 많이 올라갔든 중요하지 않다. 너희는 이제부터 시작이다"며 트롯 공주들을 응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